전체메뉴
태풍 ‘프란시스코’ 6일 밤 남해안 상륙
더보기

태풍 ‘프란시스코’ 6일 밤 남해안 상륙

사지원 기자 , 강은지 기자 입력 2019-08-06 03:00수정 2019-08-06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 오후 늦게 속초로 빠져나갈듯… 강원에 최대 200mm 비 예상
37도 넘는 폭염 한풀 꺾일 전망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미국에서 제출한 남자 이름)가 6일 오후 늦게 남해안에 상륙한 뒤 내륙을 관통한다. 태풍이 지나는 경로에 많은 비가 예상되지만 찌는 듯한 폭염의 기세는 다소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鹿兒島) 동쪽 약 250km 해상에서 시속 26km의 속도로 이동 중이다. 최대풍속 초속 32m(시속 115km), 강풍 반경 230km인 중간 강도의 소형 태풍이다. 프란시스코는 6일 밤 전남 여수 근처에 상륙한 뒤 북진해 7일 오전 9시 서울 남동쪽 약 100km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같은 날 오후 늦게 강원 속초를 통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남해안에 접근하면서 다소 약해지겠지만 태풍 경로의 동쪽지역에는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우려된다. 태풍은 반시계방향으로 회전하는데 일반적으로 오른쪽 반원(동쪽)이 더 위험하고 왼쪽 반원(서쪽)이 덜 위험하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경상과 강원, 충북 지역에 50∼150mm가량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에는 최대 200mm의 비가 예보됐다. 서울과 경기 내륙 등은 10∼60mm 정도다. 기상청은 “태풍이 남해안에 상륙할 때가 만조와 겹쳐 저지대 침수 피해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세계의 기상 정보를 시각화해 보여주는 인터넷 사이트 ‘어스널스쿨’에서 5일 한반도가 적도를 중심으로 펼쳐진 거대한 붉은 띠 안(점선 안)에 들어 있다. 붉을수록 기온이 높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이날 서울 낮 최고기온이 35.9도까지 올랐고 경북 군위는 38.3도를 기록했다. 폭염은 6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뉴스1

폭염은 연일 전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5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 35.9도, 대전 36도, 경북 의성 37.6도 등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안성시 고삼면에 설치된 자동기상관측장비(AWS)는 40.2도를 기록했다. 비공식기록이지만 올 들어 수도권에서 처음으로 40도를 넘었다.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가 이어지는 가운데 강원 고산지대 등 일부를 제외하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이어지고 있다.

주요기사

6일에도 서울의 낮 기온이 37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위가 계속되지만 태풍이 지나간 뒤 누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번 주 폭염이 절정에 이른 뒤 낮 최고기온이 33도 정도의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가 5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50km 해상에서 이동 중이다. 기상청은 레끼마가 프란시스코보다 강한 태풍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반도 영향 여부는 7일경 분석이 가능하다. 레끼마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과일나무 이름이다.

사지원 4g1@donga.com·강은지 기자
#태풍#레끼마#프란시스코#폭염#기상청#날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