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뜨거운 서울’ 낮 33도…남부 내륙엔 소나기
더보기

[날씨]‘뜨거운 서울’ 낮 33도…남부 내륙엔 소나기

뉴시스입력 2019-07-09 04:14수정 2019-07-09 0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쾌지수·자외선 등 지수 높은 편
오후 일부 소나기…미세먼지 '보통'

9일 중부를 중심으로 낮에 기온이 33도를 넘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곳이 있겠다. 남부 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대기 불안정으로 남부 내륙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더운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이날 상층의 찬 공기는 동해상으로 물러나고 낮에는 일사가 더해지면서 낮 기온이 33도를 넘어서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높겠으며, 그 밖의 내륙 지역에서도 낮 기온이 31도 이상 올라 더운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주요 지역 낮 최고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31도, 수원 33도, 춘천 31도, 강릉 24도, 청주 33도, 대전 31도, 전주 29도, 광주 29도, 대구 27도, 부산 26도, 제주 25도로 예측된다.

오후 3시 기준 불쾌지수는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대체로 ‘높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동해안과 일부 남해안 등에서는 ‘낮음’ 또는 ‘보통’ 수준을 보이는 곳도 있겠다.

같은 시간 일반인 기준 더위체감 지수는 서울·수도권과 서부 지방 등에서 ‘경고’ 수준, 그 밖의 지역에서 대체로 ‘주의’ 수준을 보이겠다.

자외선 지수는 경기와 강원 북부, 충북 제천 등 일부 내륙과 광주, 부산, 남해안과 호남권 대부분 지역, 제주 등에서 ‘매우 높음’ 수준을 보이겠다.

서울·수도권과 충청권 등 다수 지역은 ‘높음’ 수준을, 경북 대부분 지방과 동해안은 ‘보통’ 수준으로 나타나겠다.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12일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 선선하겠다.

남부 내륙 등 소나기나 비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남부 내륙에서 5~20㎜다.

9일까지 강원 산지에는 가시거리가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 1~2m, 1~2.5m로 관측된다. 남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는 0.5~1.5m, 1~2.5m로 예상된다. 서해 앞바다와 먼 바다의 물결 높이는 각각 0.5~1m, 0.5~2.5m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으로 전망된다. 오존 농도는 경기 남부·충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