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철도노조, 최종 교섭 결렬 선언…20일 오전 9시 총파업 돌입
더보기

철도노조, 최종 교섭 결렬 선언…20일 오전 9시 총파업 돌입

뉴시스입력 2019-11-19 13:31수정 2019-11-19 13: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 전향적 안 제시하면 교섭 재개할 것

전국철도노동조합은 19일 “철도노사 간 최종 교섭이 결렬됐다”며 예정대로 20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선언했다.

철도노조는 “전날인 18일 오후 2시30분부터 본교섭을 개최해 이튿날 낮 12시까지 노사 간 집중교섭을 진행했다”며 “하지만 파업을 하루 앞둔 19일 오전 집중교섭, 노사 대표교섭위원이 참가한 본교섭 등이 진행됐으나 결국 결렬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최종 교섭이 결렬된 것은 국토교통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당부에도 불구하고 4조2교대에 필요한 안전인력 증원안을 단 한 명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면서 “또 KTX-SRT 고속철도통합에 대해서도 어떤 입장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국토부에 책임을 전가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총파업에 돌입하지 않도록 다시 한번 정부의 결단을 촉구하며 만일 정부가 전향적인 안을 제시하면 언제라도 교섭의 문은 열어 놓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철도노조는 예정대로 20일 오전 9시를 기해 총파업에 들어간 뒤 이날 오후 2시 각 지역별로 총파업 대회를 개최한다.

총파업 대회는 ▲서울역(서울지방본부) ▲부산역(부산지방본부역)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앞(대전지방본부) ▲영주역(영주지방본부) ▲광주광천터미널(호남지방본부) 등에서 열린다.

[대전=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