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하철 9호선 노조 7일부터 파업…서울시 비상수송대책 가동
더보기

지하철 9호선 노조 7일부터 파업…서울시 비상수송대책 가동

뉴스1입력 2019-10-06 22:07수정 2019-10-06 22: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지하철 9호선 연장개통 후 첫 출근일인 3일 서울 송파구 석촌역에서 시민들이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2018.12.3/뉴스1 © News1

서울메트로 9호선 2·3단계 구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을 운영 중인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의 노동조합(서울메트로 9호선지부)이 7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7일부터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한다고 6일 밝혔다.

현재 9호선 2·3단계 구간을 담당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은 평일 열차운행횟수 458회 중 20%인 90회를 운행하고 있다.

노조 측이 발표한 파업 예정기간은 7일부터 3일간이다.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은 필수유지인력(72%, 기관사 등)에 추가로 비조합원·파업 불참자 등을 통해 평상시와 동일하게 열차를 운행할 방침이다.

따라서 9호선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오전 5시30분~익일 오전 1시까지 운행되며 운행 시격 또한 그대로 유지된다.

주요기사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파업이 시작되는 7일부터 13개 역사에 각 2명씩 시 직원을 배치해 정상운행 여부를 현장 점검할 계획이다. 정상운행이 어려운 경우에 대비해 대체수송력을 높이기 위한 단계별 대책도 마련했다.

먼저 운행률이 90%~99%일 경우 1단계 수송대책을 시행한다.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24대를 투입하고 단축차량 36대 정상횟수 운행한다. 다람쥐버스 3개 노선(8331, 8551, 8761)도 평소보다 1시간 연장 운행한다.

예비차량이 투입되는 시내버스 노선은 노량진, 여의도, 고속터미널, 당산, 가양, 염창, 국회의사당, 등촌, 신논현, 봉은사역을 위주로 경유하는 노선이다.

운행률이 90% 미만일 경우 2단계 수송대책을 시행한다. 시내버스 46개 노선에 예비차량 57대를 투입하고 단축차량 63대 정상횟수 운행, 1단계와 마찬가지로 다람쥐버스 운행시간 연장과 택시 부제해제로 택시공급도 늘린다.

2단계에는 추가로 출근시간대(오전 7시~9시)에 전세버스 2개 노선을 운행할 계획이다. 배차간격 7분대로 중앙보훈병원역~여의도역에 26대를 순환 운행하고 개화역~여의도역에 14대를 편도 운행할 예정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노동자 처우개선은 교섭을 통해 해결할 부분이지만 노측이 주장하는 민간위탁 운영방식 폐지 등은 단체 교섭에 해당되지 않은 사항으로, 내년 8월까지 협약기간이기 때문에 현재 논의될 사안이 아니다”며 “일단 노사협상이 타결될 수 있도록 교섭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약 파업이 진행되더라도 시민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이미 확보된 필수유지인력과 대체인력을 통해 평소와 동일하게 열차 운행이 가능하도록 비상수송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