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하철 4호선 정상운행…열차 고장으로 5시간 중단
더보기

지하철 4호선 정상운행…열차 고장으로 5시간 중단

뉴스1입력 2019-07-27 11:04수정 2019-07-27 12: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7일 5시간여 동안 운행이 중단 됐던 서울 지하철 4호선 운행이 오후 12시 2분 재개됐다. 코레일 측은 운행이 중단됐던 금정에서 대공원 구간의 전기 단전이 복구돼 지하철이 정상 운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지하철 4호선 범계역에서 오전 7시께 평촌역을 향해가던 전동차가 멈춰섰다. 이에 따라 금정역에서 대공원역까지 가는 당고개행 상행선 구간의 운행이 5시간 동안 중단됐다. (트위터 캡처)

27일 오전 7시부터 사고로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4호선이 5시간 만에 복구됐다. 차량에 전력공급이 원활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오전 7시쯤 오이도발 당고개행 열차가 범계역에서 멈춰섰고 금정역부터 대공원역까지의 운행이 중단됐다. 당시 열차 안에는 열차를 이용하는 승객들이 많았지만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레일은 긴급복구에 나서 12시2분에 운행을 재개했다. 현재 4호선은 정상 운행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범계역에서 평촌역으로 이동하던 열차가 구조물에 충돌하면서 운행에 차질이 빚어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전력공급에 문제가 생겨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재발조치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경기·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