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2일 상암동서 5G 자율주행차 체험 행사
더보기

22일 상암동서 5G 자율주행차 체험 행사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6-21 03:00수정 2019-06-21 04: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전 5시~오후 5시 일부 도로 통제 22일 5세대(5G) 이동통신 자율주행차가 서울 도심을 주행한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상암동에 조성한 자율주행관제센터 ‘서울 미래 모빌리티센터’ 개관을 기념해 열린다.

22일 행사에서는 자율주행 버스 4대와 승용차 3대가 월드컵북로 1.1km 구간을 달리며 5G 기반 신호 인식, 고장 차량 회피 같은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다. 상암초등학교 상지초등학교 학생과 학부모를 비롯해 현장에서 신청한 시민 등 약 300명이 자율주행차를 직접 타본다.

이를 위해 이날 오전 5시부터 오후 5시까지 월드컵북로 디지털미디어시티 사거리에서 월드컵파크6단지 사거리 구간 왕복 8차로 가운데 6개 차로는 차가 다닐 수 없다. 월드컵파크2단지 사거리에서 월드컵파크4단지 사거리를 거쳐 디지털미디어시티 사거리로 가는 구간 한두 차로도 오전 5∼11시 통제한다.

주요기사

‘5G 융합 도심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 들어서는 서울 미래 모빌리티센터는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같은 미래형 교통관제와 기술 발전을 지원한다. 민간에 24시간 무료 개방되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면적 1.9km² 규모로 모빌리티센터를 비롯해 전기차 충전소 등을 갖추고 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상암동#5g#자율주행차#교통 통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