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일 오후 11시 충북 옥천-영동 첫 한파주의보 발효
더보기

7일 오후 11시 충북 옥천-영동 첫 한파주의보 발효

뉴시스입력 2019-11-07 16:55수정 2019-11-07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상청은 7일 오후 11시를 기해 충북 옥천·영동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낮아지거나 영하 12도 이하의 아침 기온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8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하 1도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청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