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 참가업체, 세종시에서 ‘나눔행사’
더보기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 참가업체, 세종시에서 ‘나눔행사’

이기진 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일까지 피자 등 음식 무료제공
제5회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에 참가했던 차량들이 5일 세종시 요나의 집, 영명보육원 등을 찾아 축제 때 판매했던 음식들을 제공하는 나눔행사를 하고 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 때 못 오셨지요? 색다른 음식, 얼마나 드시고 싶어 했을까.”

지난달 세종호수공원에서 열린 제5회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10월 5∼9일) 참가 차량들이 한 달 만인 5일 세종시를 다시 찾았다. 자신들이 축제 때 판매했던 음식들을 세종지역 6개 사회복지시설에서 무료 봉사하는 ‘리멤버 나눔행사’를 가진 것.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 차량들은 매년 이런 행사를 갖는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세종시 전동면에 있는 요나의 집을 비롯해 어린이 보육시설인 연서면 영명보육원 등 6곳을 찾아 500여 명에게 피자, 꽈배기, 추러스, 새우구이, 아이스크림, 닭꼬치, 어묵 등 정성껏 마련한 음식을 제공했다.


푸드트럭페스티벌 기간 동안 방문객이 대거 몰려 복지시설에 있는 소외계층들은 푸드트럭의 새로운 음식을 맛볼 엄두조차 못 냈을 것이라고 판단한 것. 또 축제 때 발생한 수익 일부를 발생 지역에 환원하자는 취지도 담았다.

주요기사

나눔행사에 참가한 트럭은 축제 참가 차량 40대 중 절반에 가까웠다. 대전 세종 충남지역 차량뿐만 아니라 서울 경기 등 전국에서 영업하는 차량들이 하루 일정을 포기하고 방문했다.

세종지역에서 활동하는 ‘아이스크림카페’ 박순자 대표(57·여)와 ‘탄이네인생2막’ 원현진 대표(50)는 각각 아이스크림 300개와 꽈배기 80개를 제공했다.

서울에서 2시간 동안 트럭을 몰고 혼자 달려온 ‘상스마라탕’ 이상은 씨(28·여)는 매운 마라탕 대신 짜장면을 제공했다.

행사를 준비한 서성석 씨(추러스팩토리 대표)는 “비록 한 평 남짓한 푸드트럭에서 음식을 팔지만 꿈과 희망을 키워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보다 더 어려운 이웃에게 보여주고, 맛있는 음식을 나누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 기간 동안 참가 푸드트럭 40대가 세종시에서 지출한 식재료 구입비, 숙박비, 교통비, 식대, 주유비 등은 모두 1억1394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매출액의 27.9%로 백화점 등 대형마트의 지역상품 구입 가이드라인(대전시의 경우 매출액의 7%)보다 4배가량 많아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이 세종 지역 경제에 큰 보탬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세종푸드트럭페스티벌#리멤버 나눔행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