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을의 전령사’ 큰기러기 주남저수지 찾아…올해 첫 관찰
더보기

‘가을의 전령사’ 큰기러기 주남저수지 찾아…올해 첫 관찰

뉴시스입력 2019-10-10 18:04수정 2019-10-10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 창원시는 해마다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주남저수지를 찾는 겨울철새인 기러기 선발대가 주남저수지에서 첫 관찰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관찰된 기러기는 큰기러기, 쇠기러기 70여 마리로 지난해보다 2주 정도 빨리 찾아 왔다. 이것은 번식지인 시베리아의 추위가 일찍 찾아 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는 해마다 8000여 마리가 주남저수지를 찾아와 겨울을 보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주남저수지는 겨울이면 50여 종, 2만~3만마리의 겨울철새가 월동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철새 도래지이며, 2008년 창원에서 개최된 제10차 람사르 총회 이후 국제적으로 알려진 철새 명소다.

주요기사

강신오 주남저수지사업소장은 “올해 기러기들이 작년에 비해 일찍 찾아온 만큼 철새 보호를 위해 만전을 다할 것”이라며 “철새 먹이터 조성을 위한 농경지 매입, 생물 다양성 관리 계약, 저수지 내 연 군락지 제거 작업과 함께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무농약 자연농업으로 친환경적인 철새 서식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창원=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