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원순 “광화문광장, 시기 연연 안해…지난 8월 文대통령과 논의”
더보기

박원순 “광화문광장, 시기 연연 안해…지난 8월 文대통령과 논의”

뉴스1입력 2019-09-19 11:11수정 2019-09-19 1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9.9.19/뉴스1 © News1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광화문광장 재조성과 관련해 “사업 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관련 논의를 진행한 사실도 공개했다.

박 시장은 19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소통 부족’을 이유로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 착공에 반대해 온 행안부와 관련해 “중앙정부와의 단단한 공감대도 만들어졌다”라며 “광화문광장 일대를 온전하게 복원하는 재구조화의 비전을 공유하고 현재의 단절, 고립된 형태의 광장을 해소하는 등 단계적으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에 공동협력하기로 약속했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의 발표 이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관련 논의를 진행한 사실도 전했다

주요기사

‘중앙정부와의 논의과정을 공개해 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박 시장은 “지난 8월 말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논의를 했다. 진영 행안부장관도 참석했고 현재 단절, 고립된 형태의 광장을 개선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라며 “특히 대통령은 시민과의 소통이라든지 교통불편에 특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관계부처간 협력이 중요하다는 말씀도 하셨다. 정부와 논의기구 만들어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큰 틀에서 양보를 한 배경’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시민을 이기는 시장은 없다고 확신한다. 한번 결정하면 그야말로 직진하는 방식은 권위주의 방식이라 생각한다”라며 “결과만 주목하는 시대는 지나갔고 과정과 절차를 중시하는, 소통을 중시하는 시대가 됐다고 생각한다. 협치와 공감, 소통과 상생이 박원순의 길이다 이렇게 생각하며 시정을 이끌어왔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박 시장은 “박근혜 정부 하에서도 그런 철학으로 성공시켰다. 이 사업은 박원순의 사업이 아니다. 시민의 사업이고 역사적 사업이다. 이 모든 시간을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사업이고 과정이라 생각한다”라며 “시민들과 함께 이 새로운 소통을 훨씬 더 강화하고 충분히 경청해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시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시민들의 어떤 지적이나 비판도 더욱 귀 기울여 듣겠다. 반대하는 시민단체와도 함께 토론하겠다”라며 “더 깊이, 더 폭넓게 경청해 부족한 것을 메워가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다짐했다.

박 시장은 “우리 사회는 논쟁과 토론을 민주주의의 동력으로 삼아 성장해왔다”라며 “다시, 시민 속으로 들어가겠다. 진심과 소통으로 새 길을 만들어 가겠다. 광장의 주인인 시민들과 함께 새로운 광화문광장의 오랜 꿈을 완수하겠다”라고 맺었다.

이날 박 시장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연기를 공식화함에 따라 실제 착공식은 내년 4월 총선 이후로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여론에 민감한 총선 시기에 시민사회의 반대가 여전하고 도로 통제와 공사 등으로 민원이 속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형 공사에 착수하기는 부담스러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행안부는 올 초 김부겸 전 장관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한데 이어 올 7월부터 공문을 통해 소통 부족을 지적하며 일정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시는 8월 초 진 부시장이 긴급브리핑을 열어 이런 행안부의 의견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나 이후 행안부와 협의에 뚜렷한 진전이 없는 사이 시민사회에서 반대 목소리가 이어지자, 시는 한 발 물러나는 모습을 보였다.

박 시장은 9월 초 열린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회식에서 협의를 더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9월 중순에는 대변인을 통해 충분한 소통을 통해 향후 일정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