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이스피싱’ 은행직원도 가담…수법 지능화 서민경제 위협
더보기

‘보이스피싱’ 은행직원도 가담…수법 지능화 서민경제 위협

뉴스1입력 2019-09-18 17:04수정 2019-09-18 17: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 구성도 © News1

보이스피싱 수법이 진화하고 국제화·지능화로 서민경제를 위협하고 있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올해 8월31일까지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는 893건, 피해금액은 127억8000만원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미 지난해 피해금액인 119억2000만원을 넘어섰다.

수법은 대출사기형이 768건(86%), 기관사칭형이 125건(14%)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중국을 비롯한, 필리핀, 캄보디아에 콜센터를 차리는 등 날이 갈수록 보이스피싱 범죄가 국제화·지능화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6~8월 3개월간 중국에서 조건만남 인터넷사이트를 개설해 국내 피해자 500여명에게 가입비 명목으로 6억900만원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총책 A씨 등 7명을 검거했다.

이 조직은 대부분 조선족 출신 중국인으로 국내에 있는 대포통장 모집책 등과 짜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약 2만개가 넘는 일일 유심칩으로 카카오톡, 포털사이트 ID를 만들고 범죄조직에 판매해 1억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조직원 5명도 검거됐다.

최근에는 대포통장 알선 브로커와 결탁해 외국인 명의의 대포통장 13개를 개설해준 국내 1금융권 은행직원 B씨(47·여)가 경찰에 붙잡혔다.

금융실명제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B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국내에 입국한 사실이 없거나 불법 체류자 여권 사진 파일만으로 외국인 명의의 대포통장을 개설해 범죄조직에 유통했다.

이렇게 만든 대포통장은 피해자 93명으로부터 8000만원을 편취하는 데 사용됐다.

지난 1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발족한 강원경찰청 보이스피싱 전담수사대는 유심칩이나, 체크카드 등을 대여한 600여명에 대해서도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또는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으로 모두 입건해 사법처리할 예정이다.

해외에 콜센터 사무실을 차려두고 활동 중인 총책과 핵심 조직원도 국제공조로 추적 수사 중이다.

강원경찰은 8월말까지 보이스피싱 범죄자 1060명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담하는 줄 몰랐다고 하더라도 법적 처벌이 불가피하다는 법원 판결이 있으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춘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