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남권역 첫 ‘차 없는 거리’…21일 반포대로·29일 영동대로
더보기

강남권역 첫 ‘차 없는 거리’…21일 반포대로·29일 영동대로

뉴스1입력 2019-09-18 11:16수정 2019-09-18 1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서울시는 오는 21일 서초구 반포대로(서초3동 사거리~서초역 구간, 1.0㎞)와 29일 강남구 영동대로(봉은사역~삼성역 구간, 0.6㎞)에서 각각 ‘차 없는 거리’를 처음으로 시범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차 없는 거리’를 강남권역까지 확대한 것이다.

지난 6월 첫 ‘차 없는 거리’ 이후 참여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았던 대학로(이화사거리~혜화로터리 구역, 960m)도 10월13일 다시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

서울시는 그동안 도심권에서만 운영됐던 ‘차 없는 거리’를 서울 곳곳으로 확산해 각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부대행사를 개최, 지역상권과 지역공동체가 살아나는 계기로 만들어간다고 설명했다.

‘도심 속 가을소풍’을 주제로 강남권역은 자치구 대표 축제인 ‘강남 K-POP페스티벌’, ‘서초 서리풀페스벌’의 다양한 문화 콘텐츠와 연계해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대학로는 연극·공연인, 종로구청, 지역상인, 주민이 동참하는 특색 있는 예술문화 거리로 운영된다.

주요기사

내년에는 ‘차 없는 거리’를 더욱 확대한다. 이태원 관광특구, 남대문 전통 시장을 ‘차 없는 Zone’으로 조성하고 전통시장 및 관광 활성화를 유도할 예정이다.

자치구에서 주도적으로 운영하도록 지원한다. 지역상인과 주민들을 가장 잘 이해하는 자치구 차원에서 지역상권 활성화, 문화거리 조성, 가로환경 개선사업 등과 밀접하게 연계 운영해 차 없는 거리의 시너지 효과 상승시킨다.

외국인 문화거리 ‘이태원로’, 강남스타일 상징거리인 ‘가로수길’, 전통 국악문화 거리인 ‘돈화문로’ 등을 ‘주말형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