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과학아 놀자!” 학습열기 뜨거운 ‘신개념 미술대회’ 열흘앞으로
더보기

“과학아 놀자!” 학습열기 뜨거운 ‘신개념 미술대회’ 열흘앞으로

지명훈 기자 , 이기진 기자 입력 2019-09-18 03:00수정 2019-09-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미술대회…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서 28일 개최
14개 과학기술분야 연구기관 참여… 25일까지 초중고교생 선착순 모집
1969년 7월 20일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우주인 버즈 올드린이 달에 착륙해 지진계를 설치하는 모습. 달에 첫발을 내디딘 우주인 닐 암스트롱이 찍었다. NASA 제공
“우주가 어떤 물질로 구성되어 있는지 얼마나 넓은지, 그리고 색상이 참 아름다운데 그 색을 이루는 빛이 어떤 성분인지 궁금해요.”

28일 열리는 ‘제1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에 참가하는 경기 광명시 철산초등학교 1학년 안채은 양이 대회 홈페이지에 올린 질문이다. 안 양의 질문에 대해 한국천문연구원 전파천문본부 정태현 박사는 다음과 같은 답변을 보냈다.

정 박사는 4월 블랙홀(M87) 이미지를 처음으로 도출해 인류의 관심을 모았던 ‘사건지평선망원경(EHT) 프로젝트’ 참여 과학자다.

“30년 전까지만 해도 양성자, 중성자, 전자의 조합으로 된 원자들이 모여 분자들을 이루고 이들이 또 어떤 물질이나 생명체, 즉 우주를 구성한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원자 같은 물질이 약 4%, 암흑물질이 약 24%를 차지하고 나머지는 암흑에너지로 구성돼 있다는 생각이 우세하게 됐습니다….”

주요기사

동아일보와 채널A 주최, 동아사이언스 후원으로 대전 유성구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리는 이 과학미술 대회는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정부출연연구원과 KAIST 등 14개 연구 및 교육기관이 선정한 과학기술 주제를 그린다. 과학기술이 이끄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를 조감할 수 있는 주제들이다.

참가하는 초중고교생들은 대회 전에 자신이 선택한 주제에 대해 공부하다 궁금한 사항을 해당 연구기관의 과학자에게 질문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저명한 과학자들의 명쾌한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질의응답이 이어지면서 참가자들의 학습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비행기에 관심이 많은 경기 용인시 효자초등학교 1학년 김주하 양(7)은 블랙이글 비행기에 정전기 방지제와 부식 방지제가 들어가는 이유에 대해 물었다. 과거 4인승 비행기 반디호 개발 책임을 맡았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무인기체계부 안석민 박사는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비행기 연료에도 여러 가지 첨가제가 들어갑니다. 부식 방지제는 엔진의 금속 표면이 녹슬지 않도록, 정전기 방지제는 연료의 전기 전도성을 높이도록 해줍니다”라고 답했다.

참가자들은 미리 공부하면서 연구원 현장 체험학습을 준비 중이다. 충남 계룡시 두마초등학교 4학년 전혜인 양과 2학년 전도윤 군 남매는 각각 ‘지구의 미래와 환경보호’(한국지질자원연구원)와 ‘로봇’(한국기계연구원)을 그리겠다고 신청했다. 혜인 양은 “지구온난화를 다룬 책이나 다큐멘터리를 통해 주제에 대한 공부를 하려고 한다”며 “지질자원연구원을 방문해 바다 생물들이 쓰레기를 먹고 고통스러워하면서 죽는 것을 어떻게 막을 수 있을지 질문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참가 학생들은 대회 전 ‘연구기관 방문의 날’에 해당 연구기관을 찾아 주제에 대해 공부하면서 과학자들에게 직접 질의를 할 수 있다. 혜인 양의 어머니 김경화 씨는 “대회 홈페이지에 들어가 아이들이 다양한 그림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뒤 스스로 선택을 하게 했다”며 “과학을 좋아하는 아이는 그림으로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고 그림을 좋아하는 아이는 과학과 친해질 수 있는 좋은 대회 같다”고 말했다. 인원 제한으로 선착순 모집한다.


지명훈 mhjee@donga.com·이기진 기자
#신개념 미술대회#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대전 국립중앙과학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