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바른미래당, 부산서 ‘反조국’ 연대…민주 반격
더보기

한국당·바른미래당, 부산서 ‘反조국’ 연대…민주 반격

뉴스1입력 2019-09-16 11:56수정 2019-09-16 14: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파면과 자유민주 회복 위한 부산시민연대’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9.16/뉴스1 © News1

내년 총선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부산지역 정치권이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공방을 이어가며 지역 이슈를 선점하기 위한 여론전을 강화하고 있다.

보수정당이 단일대오를 형성하며 ‘조국’ 카드를 내세워 여론전에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민생’을 내세우며 반박하고 있다.

시작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 등 보수정당에서 비롯됐다. 두 당은 16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출범을 알렸다.

조국 법무부장관의 고향인 부산에서 조 장관 파면을 위한 움직임을 시작, 경부선을 타고 청와대까지 여론전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주요기사

유재중 한국당 부산시당위원장은 이날 “문재인 정권은 경제실정, 안보불안, 인사참사로 국민을 힘들게 하고 있다”며 “특히 조국 장관 임명은 인사참사의 절정”이라고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을 직격했다.

유 위원장은 “각종 의혹에 서있는 인물을 정의와 공정을 최우선해야 할 법무부장관에 임명한 것은 ‘민심’에 반하며,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사망시키고 헌법 가치를 훼손시킨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손학규 당 대표가 한국당과의 연대에 부정적 입장을 전했음에도 전국 처음으로 광역시당 차원에서 한국당과 손을 맞잡으며 지역 여론전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은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는 상식, 양심, 진실의 연대가 출범한 것”이라며 “진짜 촛불이 가짜 촛불을 몰아낼 것”이라고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하 위원장은 “3년 전 촛불을 들었던 이유는 최순실과 정유라의 특혜와 사기, 불공정과 반칙 때문”이라며 “공정과 상식의 회복을 바라는 것이 조국 파면을 위해 촛불을 드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정통성의 근거로 ‘촛불정신’을 이야기 해왔는데, 촛불정신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반역사적’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며 “불공정과 불통의 청와대가 국민의 명령에 굴복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참여정부에서 홍보수석을 하며 당시 민정수석을 역임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했던 이해성 바른미래당 해운대을 당협위원장은 “노무현 정신은 ‘특권과 반칙없는 세상’이다. 조국 장관 임명은 노무현 정신을 정면으로 거스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았다고 말할려면 즉각 조국 장관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라며 “조 장관 스스로도 당당하게 자진사퇴하고 새로운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즉각 반응했다. 이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기자회견이 끝나기도 전에 성명을 발표하고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를 “정치공세”라고 평가절하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소모적인 정쟁을 그만두고, 민생을 챙기라는 민심을 외면하지 말라”고 두 당을 겨냥했다.

한국당을 향해서는 “한국당은 여·야가 힘을 합쳐 부산경제를 살리자며 ‘경제원탁회의’를 제안했다. 실무협상 진행 중 나온 이율배반적인 행태에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한국당 부산시당은 경제원탁회의에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다른 야당들의 참여를 배제하고 부산시와 민주당만 참여하는 3자 회담을 주장해 왔다”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간 공조를 겨냥했다.

부산지역 정치권이 이같이 추석 연휴 직후 치열한 공방을 주고 받는 이유는 부산이 내년 총선 최대 격전지로 꼽히기 때문이다.

부산은 과거 전통적 ‘보수텃밭’으로 불렸지만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며 ‘지역주의’에 균열을 만들었다. 하지만 최근 계속된 경기 침체와 ‘조국’ 논란이 이어지면서 민심은 또 다시 변하고 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