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울산시, 2조원 투입해 4600개 일자리 창출
더보기

울산시, 2조원 투입해 4600개 일자리 창출

정재락 기자 입력 2019-09-11 03:00수정 2019-09-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울산형 일자리 창출 로드맵’ 발표 2조 원을 투입해 약 46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골자로 한 ‘울산형 일자리 창출 로드맵’이 10일 발표됐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밝힌 로드맵에 따르면 3개 기업이 친환경자동차 플랫폼 구축에 3686억 원을 투자해 94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유통과 관광, 마이스(MICE) 산업 분야에서는 2개 기업이 7214억 원을 투자해 3500개 일자리를 만든다. 석유화학산업 분야에서는 4개 기업이 9943억 원을 투자해 15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송 시장은 “취임 초부터 전담팀을 구성해 울산 소재 기업뿐만 아니라 수도권의 대기업 본사를 방문하고, 청와대와 중앙정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10개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이끌어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일자리를 늘려 울산 경제의 활력과 재도약을 이뤄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주요기사
#일자리 창출#울산형 일자리#송철호 울산시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