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산·운정연합회 “3기 신도시 반대, 10월에도 대규모 집회”
더보기

일산·운정연합회 “3기 신도시 반대, 10월에도 대규모 집회”

뉴시스입력 2019-09-09 15:02수정 2019-09-09 15: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산서 카퍼레이드 등 공공주택지구 지정 철회 총력

역대급 태풍인 ‘링링’이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을 강타한 지난 주말 고양시와 파주시 1·2기 신도시 주민들이 정부의 3기 신도시 계획을 철회해 달라며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집회를 강행했다.(뉴시스 9월7일자 보도)

일산연합회는 이달 21일 카퍼레이드를 계획하는 한편 정부가 10월 계획하고 있는 지정지구를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9일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연합대책위원회(연합대책위)와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공전협), 일산·운정신도시연합회 등은 지난 7일 오후 5시부터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주민 3000여 명이 참여해 3기 신도시 계획을 철회해 달라며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집회는 성명서 낭독, 퍼포먼스 진행, 국회의원 찬조연설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를 마친 6시50분께부터는 20여분간 청와대 사랑채까지 가두 행진이 이어졌다.

주요기사

집회 참가자들은 하얀 우비를 쓰고 ‘도면 유출 3기 신도시 철회하라’ ‘LH 해제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깃발을 흔들었다. ‘3기 신도시’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쳐 놓고 양쪽에서 잡아당겨 찢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비가 세차게 내렸지만 LED 전광판을 단 차량 2대를 따라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했다.

이날 일산연합회(일산연) 소속 회원은 50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부의 계획에 따르면 오는 10월부터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 후 주택·토지 보상 절차에 들어간다.

일산과 운정 주민들은 총력을 다해 지구지정을 막겠다는 방침이다.

일산연 이현영 대표는 “강남 집값을 잡겠다던 3기 신도시 정책은 오히려 강남과 주변 집 값을 최고가로 경신하는 기폭제가 돼 더 이상 명분도 정당성도 사라진 민큼 철회돼야 마땅하다”며 “일산, 파주 지역의 집값만 한없이 누르고 강남 주변 집값을 올린 것은 집값 안정이 아닌 풍선효과 현상으로 빈익빈 부익부만 극대화 시킨 잔인한 양극화”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는 21일 덕양구와 일산동구, 일산서구로 나눠 카퍼레이드를 하고 전국연합회와 연대해 10월 중 또 다시 대규모 집회도 계획하는 등 여러 의혹과 논란이 있는 3기 신도시의 지구지정을 막기 위해 총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운정연 이승철 회장은 “2기 신도시인 운정의 경우 역전세 난을 상황 마저 대비해야 한다는 KDI 연구결과도 있는데다 도면 유출 의혹이 있는 창릉지구만이라도 취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우선 1, 2기 신도시의 교통과 자족시설 등을 갖춘 뒤 지구지정을 하는 것이 기존 신도시 주민들의 박탈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고양=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