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도민 “내년도 예산, 산업·경제분야에 집중 투자해야”
더보기

전북도민 “내년도 예산, 산업·경제분야에 집중 투자해야”

박영민 기자 입력 2019-09-09 03:00수정 2019-09-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산편성 방향’ 여론조사서 밝혀… 47% “일자리 창출이 우선 순위” 전북도민들은 내년도 예산을 산업·경제 분야에 중점적으로 투자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도는 8월 26∼28일 도민 3000명을 대상으로 ‘2020년 예산편성 방향’을 묻는 여론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예산 편성 우선순위는 산업·경제 25.9%, 복지·보건 18.4%, 지역개발 18.4%, 농업·농촌 16.1%, 문화·관광 11.4%, 환경·안전 9.8% 등이었다.

산업·경제 분야 우선투자를 바라는 도민들은 일자리 창출(47.8%)을 가장 시급한 과제로 꼽았다.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29.0%), 과학기술 연구개발(R&D) 분야 지원 강화(13.5%), 금융산업 육성 등 산업 체질 개선(9.8%)이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복지·보건 분야에서는 사회 문제가 되고 있는 저출산 고령화 대책(41.%)을, 지역개발 분야에서는 48.7%가 권역별 차별화된 균형 발전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농업·농촌 분야는 농어업인 소득 향상 기반 확충(42.5%), 문화·관광 분야는 특화된 관광거점 육성(40.1%)을 꼽았다.

반면에 예산 투자를 축소할 분야로 도민들은 대규모 축제·행사성 경비(34.9%), 조직 경상경비(24.4%), 민간지원 보조금(23.3%), 대규모 사회기반사업 신규 투자(17.6%) 등을 들었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내년도 예산 편성과 투자 방향 결정에 활용하고 주민참여예산 제도 활성화를 위한 자료로도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내년 예산#예산편성 방향#일자리 창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