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태풍 ‘링링’ 서귀포로 빠르게 북상…제주 먼바다 태풍경보
더보기

강태풍 ‘링링’ 서귀포로 빠르게 북상…제주 먼바다 태풍경보

뉴스1입력 2019-09-06 10:31수정 2019-09-06 1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상청 제공) © 뉴스1

제 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강도가 매우 강한 상태로 서귀포를 향해 북진하고 있다. 제주도 전 지역은 6일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10분 낮 12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이외에 제주도 앞바다(제주도 서부 앞바다, 제주도 남부 앞바다, 제주도 동부 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를 내렸다.

기상청 관계자는 “링링은 오늘 새벽 940hpa(헥토파스칼)의 가장 강한 시기를 지났으나 빠른 북진으로 여전히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제주도는 오후, 남부는 밤부터, 중부는 내일 오전부터 영향을 주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 바람통로에 든 태풍은 강한 남풍을 받아 서해상으로 빠르게 북진하므로 7일 오후 5시쯤 황해도로 상륙, 북한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9시30분 현재 링링은 서귀포 남남서쪽 약 590㎞ 부근 해상을 지났다. 링링의 중심기압은 94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162㎞, 강풍반경 350㎞로 강도가 매우 강한 중형 크기의 태풍이다.

링링은 시속 24㎞로 북진, 7일 오전 9시에는 목포 서쪽 약 120㎞ 부근 해상을 통과한 뒤 7일 오후 3시에는 서울 서남서쪽 약 140㎞ 부근 해상에 도달할 예정이다.

목포 부근 해상을 지날 때 링링은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시속 140㎞, 강풍반경 380㎞의 강도가 강하고 크기는 중형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강하고 크기도 커 도서지역, 서해안, 남해안에서 기록적인 강풍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강풍으로 인한 직간접 피해와 풍랑 등의 파생 피해에 철저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순간풍속 시속 145~180㎞, 도서지역에는 시속 2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