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시-영동군 ‘축제혁신도시’로 금상 받는다
더보기

순천시-영동군 ‘축제혁신도시’로 금상 받는다

박영민 기자 , 이기진 기자 입력 2019-07-18 03:00수정 2019-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축제올림픽’ 자리매김… ‘피너클어워드’ 18일 익산서 개최
김제시는 ‘축제도시’로 금상 수상
지난해 전북 군산시에서 열린 ‘제12회 피너클어워드’에서 수상자들이 세계축제협회 관계자 등과 함께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 제공
전북 김제시(시장 박준배)는 1999년 지평선을 테마로 축제를 열었다. 드넓은 평야와 이곳에서 생산되는 쌀을 활용했다. 축제는 해를 거듭할수록 유명해졌고 대한민국 대표 5대 축제로 자리 잡았다. 축제는 비옥한 토양에서 생산된 쌀을 대내외적으로 알리는 데 밑거름이 됐고 농가 소득에도 큰 보탬이 됐다.

도시 곳곳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게 자투리땅이다. 전남 순천시(시장 허석)는 자투리땅을 쓸모없는 공간으로 보지 않았다. 정원축제박람회를 열었던 관록을 바탕으로 3.3m²의 정원으로 꾸몄다. 야행(夜行), 푸드&와인페스티벌 등을 열며 관광객을 끌어모았다.

인구 5만여 명의 충북 영동군(군수 박세복)은 기초자치단체에서는 드물게 축제관광재단을 만들었다. ‘축제는 지역을 살리는 블루오션’이라는 신념에서다. 재단은 전국 유명 축제를 벤치마킹하며 지역 대표 축제의 내실을 다져 나갔다. 지역의 자연·문화·역사적 특징을 살린 축제가 지역 브랜드와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축제로 지역 브랜드와 주민 삶의 질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김제시, 순천시, 영동군이 18일 ‘큰 상’을 받는다.

세계축제협회(IFEA World) 한국지부(회장 정강환 배재대 관광축제대학원장)는 이날 전북 익산시에서 ‘대한민국 축제올림픽’으로 불리는 제13회 피너클어워드를 개최한다. 세계축제협회는 미국 아이다호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 6개 대륙에 회원국이 있다. 한국지부는 지난 15년간 축제 이벤트와 관련한 국제 콘퍼런스와 IFEA 한국총회를 열어 왔다.

주요기사

올해 어워드에는 TV홍보, 멀티미디어, 홍보출력물, 축제상품 등 12개 분야에 87개 도시가 도전장을 냈다. 금상(13개)과 은·동상(21개)을 받은 축제는 세계대회에 출전한다. 축제의 글로벌화를 통해 세계 관광객을 유치하자는 취지다.

심사 결과 전남 순천시와 충북 영동군은 ‘축제혁신도시’, 전북 김제시는 ‘축제도시’로 선정돼 금상을 받는다. 축제를 통한 혁신적인 경영으로 도시 자생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피너클어워드가 열리는 전북 익산시의 서동축제는 서동요전설체험마을을 통한 매력적인 콘텐츠로 대표 프로그램 부문에서, 충남 서산 해미읍성축제는 숙영(宿營) 프로그램으로, 대전 서구힐링아트페스티벌은 어린이 프로그램으로 각각 금상을 차지했다.

행사에서는 시상식 외에 세계 축제의 성공 사례도 소개된다. 스웨덴 고틀란드 중세축제 비에른 순데베크 총감독이 ‘역사 콘텐츠를 활용한 축제 성공전략’을 발표한다. KT빅데이터사업단의 ‘축제와 빅데이터 활용’,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 최상규 부회장의 ‘축제인의 전문화 교육 프로그램’ 등의 발표도 이어진다.

정강환 회장은 “축제를 통한 도시의 혁신은 이제 누구나 인정하는 어젠다가 됐다”며 “이번 피너클어워드를 수상한 도시와 콘텐츠가 세계무대에 당당히 나서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사를 지원한 정헌율 익산시장은 “국내외 최고의 축제 전문가들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세계적인 축제들의 정책 방향과 성공 전략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민 minpress@donga.com·이기진 기자
#피너클어워드#축제혁신도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