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노조, 부자 되기 운동하다 사회적 고립”… 현대車 노조위원장의 임금투쟁 반성문
더보기

[단독]“노조, 부자 되기 운동하다 사회적 고립”… 현대車 노조위원장의 임금투쟁 반성문

지민구 기자 입력 2019-12-02 03:00수정 2019-12-02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위원장이 현대차 노조에 대해 “대한민국 10% 기득권 세력이 돼 ‘부자 되기 운동’을 한 것”이라며 사실상 반성문 형태의 입장을 내놨다. 조합원 5만2000여 명의 국내 최대 노조인 현대차 노조위원장이 기존 노동운동을 비판한 것은 이례적으로 급변하는 자동차산업 속에서 노조의 변화를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1일 한국노동사회연구소에 따르면 하부영 현대차 노조위원장(민노총 금속노조 현대차 지부장·사진)은 지난달 21일 서울에서 열린 ‘노동조합의 사회연대전략’ 토론회에서 이런 의견을 공개적으로 발표했다.

하 위원장은 “현대차 노조가 30년 이상 투쟁해 (평균)연봉 9000만 원을 쟁취했지만 결국 앞만 보고 달렸다”며 “우리만 잘 먹고 잘사는 임금 인상 중심의 투쟁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가 사회적 고립을 극복하지 못한 채 세상을 바꾸자고 하는 것은 사기에 가까운 일”이라고도 했다.


3일 결선투표가 이뤄지는 현대차 차기 노조위원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에게는 “임금 인상 투쟁 방향이 옳은 것인지 생각해 달라”며 새로운 형태의 노동운동을 주문했다. 하 위원장이 주도해 만든 노사고용안정위원회는 10월에 현대차가 전기차로 주력 모델을 전환하면 2025년까지 필요 인력이 40%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현대자동차#노동조합위원장#반성문#노조 변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