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중고생 1.2%가 학교폭력 피해…가해 이유는 ‘장난·이유없이’
더보기

초중고생 1.2%가 학교폭력 피해…가해 이유는 ‘장난·이유없이’

뉴스1입력 2020-01-15 07:43수정 2020-01-15 07: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초·중·고교생의 1.2%가 학교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초등학생은 2.1%가 학교폭력 피해를 겪었다. 가해 학생은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도 없이 학교폭력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2019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표본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지난해 9월1~30일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13만여명을 표본조사한 결과다. 1.2%가 학교폭력 피해를 겪었다고 응답했다.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은 초등학생이 2.1%로 가장 많았고 중학생 0.8%, 고교생 0.3% 순이었다.

지난해 4월 1차 실태조사 때의 1.6%에 비해서는 피해 응답률이 소폭 감소했다. 당시 조사에서는 초등학생의 3.6%, 중학생의 0.8%, 고등학생의 0.4%가 학교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초등학생이 가장 많이 줄었고 중학생은 변화가 없었다.


1차 실태조사는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3학년 전체를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였다. 전체 재학생의 90.7%인 372만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반면 2차 조사는 재학생의 4%를 뽑아 조사한 표본조사다.

주요기사

교육부는 학기마다 1회씩 해마다 2차례 학교폭력 전수조사를 실시했지만 2018년부터 ‘1학기(1차) 전수조사, 2학기(2차) 표본조사’로 조사 방식을 바꿨다. 첫해 2.5%였던 표본조사 대상을 지난해에는 4%로 확대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해 2학기부터 ‘학교장 자체해결제’가 시행되면서 자체 해결된 사안은 학생들이 학교폭력으로 인식하지 않아 피해 응답률이 낮아졌을 가능성도 있어 내년에는 구분해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News1
학교폭력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39.0%)과 집단따돌림(19.5%)이 가장 많았다. 이어 스토킹(10.6%) 사이버괴롭힘(8.2%) 신체폭행(7.7%) 강제심부름(4.8%) 성추행·성폭행(5.7%) 금품갈취(4.5%) 순이었다. 언어폭력과 집단따돌림에 이어 초·중학교는 스토킹과 사이버괴롭힘이, 고등학교는 성폭력과 스토킹이 많았다.

학교폭력 가해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1차 실태조사와 같은 0.6%로, 피해 응답률의 절반 수준이었다. 가해의 주된 이유는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 없이’(33.2%)라고 답했다. ‘상대방이 먼저 괴롭혀서’(16.5%) ‘오해와 갈등으로’(13.4%)가 뒤를 이었다. 1차 실태조사 때는 ‘먼저 괴롭혀서’(29.7%) ‘장난으로’(17.7%) 순이었는데 순위가 역전됐다.

학교폭력 발생 원인과 관련한 인식 조사에서도 ‘단순 장난’(29.4%)이나 ‘특별한 이유 없이’(19.2%) 학교폭력이 발생한다고 보는 학생이 많았다. 이어 ‘피해학생 말·외모가 이상해서’(14.7%) ‘가해학생이 힘이 세서’(11.6%) 순이었다.

학교폭력을 목격한 적 있다는 학생은 3.4%였다. 68.8%는 학교폭력을 목격하고 ‘피해학생을 돕거나 주위에 신고’했다고 응답했다. ‘아무 것도 하지 못했다’는 응답은 29.5%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