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당 100원’…주차된 차량 전화번호 촬영한 20대 체포
더보기

‘건당 100원’…주차된 차량 전화번호 촬영한 20대 체포

뉴스1입력 2019-10-10 11:06수정 2019-10-10 1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1건당 100원을 받기 위해 차량에 부착된 전화 번호를 촬영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A씨(20)를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8일 오전 2시 30분부터 3시 30분까지 인천시 부평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주차된 차량 앞에 붙어 있는 전화번호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무직인 A씨는 인터넷 사이트에 1건당 100원을 받고 전화번호를 넘기기 위해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핸드폰으로 찰영한 차량은 400여대로 확인됐다.

주요기사

A씨는 혐의를 인정했다.

아파트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임의 동행해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추궁하는 한편 인터넷 사이트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