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대 성폭력 만연…여학생 40% “성희롱 당한 적 있다”
더보기

의대 성폭력 만연…여학생 40% “성희롱 당한 적 있다”

뉴시스입력 2019-01-23 11:21수정 2019-01-23 1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과대학에 다니는 여학생 10명 중 7명이 교수 등에게 성차별적 발언을 들은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10명 중 4명은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23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와 인권의학연구소가 공동 발표한 ‘의과대학 학생들의 인권 상황 실태 조사’에 따르면, 의과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니는 여학생 중 72.8%가 학교나 실습을 나간 병원 등에서 교수·레지던트·인턴 등에게 성차별적 발언을 들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 성별로 인해 전공과 업무 선택에 제한과 차별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한 여학생도 60%에 육박했다(58.7%). 반면 같은 답변을 한 남학생은 17.7%에 불과했다.

이번 실태 조사는 인권위가 지난 2017년 부산대학교병원 전공의 폭행 사건을 직권 조사한 것을 계기로 진행됐다. 설문 조사에는 전국 40개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 학생 1763명이 참여했으며 남학생이 1017명, 여학생이 743명이었다. 조사는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요기사

이번 조사에는 성폭력 관련 문항도 포함됐다. 여학생 중 37.4%가 언어적 성희롱을, 18.3%는 신체적 성희롱을, 17.1%는 시각적 성희롱에 노출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번 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의과대학 등에는 성차별·성폭력 뿐만 아니라 각종 폭력도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전체 응답자의 49.5%가 언어 폭력을 경험했다고 밝혔고, 60%가 회식 참석을 강요당한 적이 있다고 했다. 또 47%가 음주 강요를, 16%가 단체 기합을, 6.8%가 신체적 폭력을 당했다고 답했다.

전 학년이 성폭력·폭력·부당대우의 주요 가해자로 교수를 지목했다. 병원 실습을 나간 학생들은 교수 뿐만 아니라 레지던트와 인턴에게도 피해를 입었다고 했고, 실습을 하지 않은 학생들은 교수·레지던트·인턴과 함께 동료 학생들에게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피해 경험이 있는 학생 중 대학이나 병원에 해당 사실을 알린 경우는 3.7%에 불과했다. 대부분 신고 결과에 만족하지 못했다고 답했는데, 그 이유로는 ▲가해자가 제대로 처벌받지 않고 ▲처리 경과에 대해 보고받지 못하거나 ▲학교 당국과 다른 학생들이 가해자를 두둔하는 등 2차 가해와 보복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신고하지 않은 이유로 42.6% ‘신고해도 아무 소용이 없을 것’, 31.9% ‘그 문제가 공정하게 다뤄지지 않을 것’, 약 25%는 ‘신고하면 자신에게 부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 두려웠다’고 했다.

심층 인터뷰에 응한 학생들은 의과대학와 의학전문대학원에 대해 ▲수직적·권위주의적 문화가 여전히 대물림되고 있으며 ▲성차별이 만연해 있고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학교와 병원은 은폐에 급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인권위는 이날 오후 의과대학 학생들의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