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명 커피전문점 등 텀블러에서 납 검출
더보기

유명 커피전문점 등 텀블러에서 납 검출

신희철 기자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개 제품 판매 중단-회수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의 페인트 코팅 텀블러 24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4개 제품의 외부 표면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납은 어린이 지능 발달 저하, 식욕부진, 빈혈, 근육 약화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 파스쿠찌 ‘하트 텀블러’, 할리스커피 ‘뉴 모던 진공 텀블러(레드)’, 다이소 ‘S2019 봄봄 스텐 텀블러’, 엠제이씨 ‘리락쿠마 스텐 텀블러’에서 1kg당 최저 4078mg, 최고 7만9606mg의 납이 나왔다. 이 4개 업체는 자발적으로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납은 피부나 입으로 인체에 흡수될 수 있다”면서 “캐나다처럼 식품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관리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주요기사
#커피전문점#텀블러#납 검출#파스쿠찌#할리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