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서울대 국감서 ‘자료 신경전’…“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더보기

여야 서울대 국감서 ‘자료 신경전’…“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뉴스1입력 2019-10-10 11:48수정 2019-10-10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이 1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서울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찬열 교육위원장에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2019.10.10/뉴스1 © News1

서울대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국정감사 초반 바른민주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딸에 대한 자료 요청을 하면서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서울대 법인을 비롯해 수도권 국립대학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여야 의원들은 본격적인 질의를 앞두고 서울대에 자료요청에서부터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가장 먼저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조국 장관 딸 조민씨가 받았던 환경대 장학금과 관련해 관악회에서 조씨의 계좌번호를 어떻게 파악했는지, 나머지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어떻게 지도교수 추천을 받았는지에 대한 조사결과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곽 의원은 “2014년 관악회와 송강재단간 오간 공문을 원한다. 또 장학금 지급내역을 오전 중에 제출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에 박경미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서울대의 윤모 교수 실험실에서 유력 정치인 아들 김모씨 외에도 어떤 고교생이 실험실을 사용했는지, 김씨와 포스터 외에 IRD(연구윤리심의위원회) 누락이 있었는지 확인 부탁한다”고 자료를 요청했다. 박 의원이 말한 유력 정치인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로, 그의 아들이 작성한 과학경시대회 실험보고서 및 학회에 제출 포스터가 의혹을 사고 있다.

여야의 신경전은 이어졌다. 이학재 한국당 의원은 “서울대에 조 장관에게 지급한 PC와 관련해 자료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미성년들을 논문 저자로 같이 등록한 사례가 있는지 제출해 달라”며 “대입에 특혜를 받기 위해 쓰인 경우가 있기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이와 별개로 “조 장관이 서울대에 휴직을 신청할 때 이뤄졌던 회의록을 제출하기 바란다”며 “조 장관이 본인과 관련한 휴직 회의를 하기 전 전달한 입장문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