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승환 교육감 “학생부 불법유출·사용은 심각한 범죄”
더보기

김승환 교육감 “학생부 불법유출·사용은 심각한 범죄”

뉴스1입력 2019-09-09 14:48수정 2019-09-09 1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승환 전북교육감 /뉴스1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학교생활기록부 불법유출·사용에 대해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9일 확대간부회에서 “최근 학교생활기록부 불법유출, 불법사용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이것은 굉장히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엄격하게 형사처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1980년 OECD에서 발표한 ‘프라이버시 보호 및 개인정보의 국제적 유통에 관한 지침’을 언급하면서 “OECD 지침에는 8개 원칙이 있는데 첫 번째가 수집제한의 원칙이다. 이는 정보주체의 동의 없이 불법적으로 취득하지 말라는 것이다. 설령 정당한 목적으로 취득한 것이라도 목적외에는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북에서 이 같은 사례가 발생하면 고의냐 과실이냐 묻지 않고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할 것이다. 사립학교도 예외는 아니다”면서 “단위학교에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를 기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김 교육감은 정시확대 등 여론에 따른 대입제도 개선 논의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김 교육감은 “헌법 제31조 제4항은 교육의 자주성, 전문성,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하고 있다. 교육전문가들에게 교육정책 결정을 맡기라는 취지인데 현재는 여론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면서 “지금 여론은 정시 확대로 가자 하는데 그럴 경우 전북을 비롯한 충북, 강원, 심지어 대구, 부산에 이르기까지 지역교육에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는 너무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 교육감은 “이럴 때일수록 현장 전문가인 일반계고 교사들이 의견을 적극적으로 낼 필요가 있고, 교육감협의회에서도 적극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전북=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