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저소득층 공부방 운영’ 교장 등 2967명 포상…38회 스승의날
더보기

‘저소득층 공부방 운영’ 교장 등 2967명 포상…38회 스승의날

뉴스1입력 2019-05-14 12:01수정 2019-05-14 1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자-조부모 행복콘서트 운영 박다예 교장 등
대통령 표창 수상자 가족 토크콘서트도 열어
교사 등 교육계 관계자들이 지난해 5월15일 세종시 어진동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스승의날 기념식에서 스승의 은혜를 부르고 있는 모습(뉴스1 DB) © News1

교육부는 15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38회 스승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기념식에서는 정부포상 227명,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 2740명 등 교원 2967명이 표창을 받는다. 정부포상 수상자는 근정훈장 12명, 근정포장 12명, 대통령 표창 95명, 국무총리 표창 108명이다.

이날 기념식에서 홍조근정훈장을 대표로 수여받는 대구 산격초등학교의 박다예 교장은 혁신학교를 운영하며 손자와 손녀가 조부모를 위해 공연하는 행복나눔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가족과 학생의 관계 개선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세종 보람고등학교의 최성식 교장은 부적응, 취약 계층 학생들을 개별 지도하며 학업중단 예방에 앞장서 녹조근정훈장을 받는다.

김선도 전남 정남진산업고 교감은 미술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펼치며 지역사회에 미술교육을 뿌리내린 공로로 옥조근정훈장을 받는다. 경기 당촌초등학교의 심학경 교장은 지역과 연계해 저소득층 공부방을 운영하는 등 소외계층 학생들의 교육기회를 확대해 근정포장 대표 수상자로 선정됐다.

주요기사

이밖에 매일 아침 교문에서 학생들의 이름을 직접 부르며 등교맞이를 한 채정숙 천안백석중 교장 등이 대통령 표창을 수여받는다.

특히 올해는 대통령 표창을 받는 수상자 중 6명의 배우자와 자녀, 형제 등 가족을 초청해 수상을 축하하고 가족으로 느끼는 소감을 발표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가정에서 바라보는 교원들의 모습과 노력을 청중에게 소개한다.

교육부는 스승을 존경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시행령 개정도 추진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원의 지위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 중”이라며 “피해 교원의 치료 비용과 침해학생에 대한 조치의 세부사항을 담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선생님의 역할은 미래에 더욱 중요해질 수 밖에 없다”며 “선생님들의의 교육활동을 보호하고 선생님을 존경하는 문화가 사회 전반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