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려대, 초기창업패키지사업 및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 선정
더보기

고려대, 초기창업패키지사업 및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 선정

동아일보입력 2019-05-14 03:00수정 2019-05-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창업 관련 재정지원사업 잇따른 선정 쾌거
고려대가 최근 창업 관련 정부 재정지원사업에 잇따라 선정됐다. 고려대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9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으로 10개월간 총 20억1000만 원,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주관하는 대학기술경영촉진(TMC) 사업으로 2021년까지 18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2019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은 창업 인프라가 우수한 대학을 통해 예비 및 초기 창업기업(창업 3년 이내)의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에 운영하던 창업선도대학, 스마트벤처캠퍼스, 세대융합창업캠퍼스 등 총 3개 사업을 통합했다. 2019년 5월부터 2020년 2월까지 총 10개월 동안 20여억 원을 지원하며 평가에 따라 계속 지원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을 통해 고려대는 유망한 아이템 및 고급기술을 보유한 초기 창업자에게 적기에 자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되었다. 자금 지원을 통해 창업을 활성화하고 창업기업의 성장 가능성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TMC 사업’은 대학이 보유한 우수기술의 이전과 이를 활용한 창업을 활성화하고, 대학이 가진 기술사업화 네트워크와 실험실 기술을 활용하여 기업의 사업화 성공 및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추진된 사업이다. 고려대는 TMC 사업으로 2019년 4월부터 2021년 말까지 18억 원을 지원받는다.

주요기사

고려대 허준 산학협력단장 겸 크림슨 창업지원단장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과 TMC 사업의 선정을 통해 고려대의 우수한 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한 기술이전과 기술창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창업기업과의 협력을 증진시켜 발전적인 산·학 협력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edu+#에듀플러스#고려대#창업#재정지원사업#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