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눈 번쩍 귀 쫑긋… 놀이하듯 五感 체험해보세요”
더보기

“눈 번쩍 귀 쫑긋… 놀이하듯 五感 체험해보세요”

이경진 기자 입력 2019-05-10 03:00수정 2019-05-10 05: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용인에 문 연 전국 첫 예술창작소
감각 깨워 예술 감수성 키워줘… 색다른 수업에 학생 참여 적극적
신체활용공간-소리표현공간 등… 10개 공간서 23개 프로그램 운영
학급별-단체별 체험 신청하면 정규 교육시간으로 인정받아
학생 스스로 몸과 오감을 활용해 창작과 예술적 감수성을 기르게 하는 공간인 경기 용인시 경기학교예술창작소에서 8일 용인시 성지초등학교 학생들은 몸으로 율동을 따라 해보고(왼쪽 사진) 소리를 그림으로 표현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소리에도 움직임이 있을까요?”

평범한 질문과 다르다고 느낀 걸까. 초등학교 3학년 아이들은 선뜻 대답하지 못했다.

“여러분이 내는 소리는 움직임도 있고 만져지기도 해요. 귀뿐만 아니라 온몸으로 느껴 보세요. 쿵쿵 따∼, 쿵쿵 따∼.”

8일 오후 1시 경기 용인시 경기학교예술창작소(예술창작소) 1층 ‘몸으로 공간’에 들어서자 아이들의 밝은 목소리가 울렸다. 이곳은 일반 교실(66m²)보다 1.5배가 넓은 100m² 규모의 공간으로 벽면 한쪽 전체를 대형 거울로 덮었다. 단풍나무로 된 바닥은 아이돌이 춤추는 연습실 같았다.

주요기사

용인 성지초등학교 3학년생 18명은 예술전문교사 김소리 씨(41·여)가 ‘자기가 내고 싶은 소리 질러 보기’, ‘친구들이 하는 소리 따라해 보기’ 등을 주문하자 학생들은 각자 소리를 내다가 깔깔 웃어댔다. 이진우 군(10)은 “소리를 만들고 친구들과 음악에 맞춰 몸을 움직여 보니 참 즐겁다.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말했다.

1시간 뒤 아이들은 2층 ‘손으로 공간’으로 향했다. 귀로 듣고 몸으로 체험한 소리를 교실 한쪽 벽에 붙어 있는 전지에 그림으로 그렸다. 소리(청각)를 시각으로 표현하는 프로그램이다. 극단 북새통의 예술팀장을 맡고 있는 김 씨는 “무엇을 가르치려는 것이 아니라 온몸을 이용해 스스로 감각을 발견하고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자는 것이 이 프로그램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예술창작소는 몸과 오감으로 체험하며 예술적 감수성을 높여주는 공간으로 이날 전국에서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시각 청각 촉각 같은 예술의 근간이 되는 감각을 깨워 ‘새로운 나’를 발견해보자는 데 목적을 뒀다.

경기도교육청이 용인 성지초 별관에 31억 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2245m² 규모로 꾸민 예술창작소는 초등학생뿐만 아니라 중고교생도 활용한다. 도교육청은 1년간 핀란드 안난탈로예술센터, 미국 링컨센터인스티튜트, 벨기에 ABC하우스 등의 융합예술교육을 연구해 공간을 배치하고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지하 1층에는 나무와 쇠를 자르고 갈고 용접하는 등의 방식으로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메이커로 공간’이 있다. 지상 1∼3층에는 ‘몸으로 공간’을 비롯해 연주나 작곡, 영상미디어를 활용한 융합 활동 등을 할 수 있는 10개 공간을 배치했다. 각 층 복도는 전시와 휴식, 소규모 모임이 가능한 공간으로 꾸몄다. 도교육청이 예술창작소를 구상할 때 밝힌 ‘개방적이고 창의적인 공간을 만들어 소통 창구로 활용한다’는 취지에 최대한 맞췄다.

예술교육전문가 20명이 신체 표현(몸, 놀이의 리듬), 시각(선, 공간), 연극(상상과 변형), 청각(감각으로 듣다), 융합(내 안에 숨겨진 예술감성) 등 5개 분야, 23개 프로그램을 이끈다. 1회 프로그램과 5회 프로그램이 있다. 프로그램 1회당 170명까지 교육받을 수 있다.

예술창작소는 평일 오전 9시∼오후 7시에 열고 일요일, 공휴일은 쉰다. 경기지역 초중고교에서 학급별, 동아리별로 체험활동을 신청하면 정규 교육시간으로 인정받는다. 토요일과 평일 방과 후에는 학생이나 주민이 개인 자격으로 참여할 수 있다. 학생은 무료, 주민은 수업에 따라 재료비 등을 낸다. 신청은 블로그에서 받는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아이들이 새로운 경험을 하면서 숨어 있던 열정을 살리고 생동감 있게 세상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예술창작소#신체활용공간#소리표현공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