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랑스 파리에 한국 기숙사 생겨…‘한국관’ 개관식
더보기

프랑스 파리에 한국 기숙사 생겨…‘한국관’ 개관식

뉴스1입력 2018-12-14 18:30수정 2018-12-14 18: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은혜 부총리 참석…프랑스 교육청소년장관 면담
파리 국제대학촌에 세워진 한국관 전경(교육부 제공)© News1

프랑스 파리 국제대학촌에 한국 유학생들을 위한 기숙사가 건립됐다.

교육부는 14일 오후 6시30분(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국제대학촌에서 ‘한국관’ 개관식을 가졌다. 파리 국제대학촌은 1차 세계대전 이후 1920년 조성된 다국적 기숙사촌이다.

교육부는 한국사학진흥재단과 협력해 이곳에 한국 유학생을 위한 기숙사인 한국관을 건립하고 9월부터 입주신청을 받았다. 현재 프랑스에서는 한국 유학생 6400여명이 공부하고 있다.

한국관은 2601㎥의 부지에 총 250실 규모로 지어졌다. 테라스에 한국식 정자를 설치하고 체력단련실, 음악·미술 작업실도 갖췄다. 지진 방진 설계도 적용했다. 한국관에는 한국 유학생 외에도 다른 나라 학생(30%)을 함께 배정해 다양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주요기사

2014년 한국과 프랑스 정부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한국관 건립 약정을 체결한 바 있다. 2016년 6월 착공해 지난 7월 준공됐다. 파리 국제대학촌에 국가관이 새로 생긴 것은 1967년 인도관 이후 50여년 만이다. 아시아 국가로는 일본·동남아시아·캄보디아·인도에 이어 5번째다. 파리 국제대학촌에는 현재 한국관을 포함해 28개 국가관이 운영되고 있다.

이날 개관식에는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이어 프랑스 교육청소년부장관과 면담하고,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스타시옹 F’와 IT 인재 사관학교인 ‘에꼴 42’을 찾았다.

유은혜 부총리는 “한국관이 인류 발전에 기여한 인재들의 요람인 국제대학촌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며 “지성인들의 교류와 소통의 장이 되도록 정부도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