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국 여행 후 홍역 걸린 환자 늘어…“출국 전 예방접종해야”
더보기

태국 여행 후 홍역 걸린 환자 늘어…“출국 전 예방접종해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21 16:18수정 2019-10-21 16: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당 사진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뉴스1

최근 태국 여행을 다녀온 사람 중 홍역에 감염된 환자가 늘어나자 보건당국은 접종과 철저한 손 씻기 등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태국 전역에서는 홍역 환자가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4582명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2495명)보다 80% 이상 급증했다.

21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8월 말부터 홍역 환자 발생이 없었지만, 이달 1일부터 18일까지 모두 9명의 홍역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5명은 태국 여행을 다녀온 20~30대였고, 나머지 4명은 이들에게 노출된 접촉자였다. 환자 대부분 홍역 백신 접종력이 없거나 면역력이 없었다.

질병관리본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의료기관 등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환자 격리 및 접촉자 예방접종, 추가 환자발생 여부 감시 등 조치를 실시했다.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홍역 첫 발생 이후 지난 18일까지 총 194명의 환자가 신고됐다. 지난해 소규모로 유행한 후 지난 8월 말부터 환자가 없다가 이달 들어 다시 발생했다. 대체로 외국여행 후 홍역에 걸렸다. 환자가 방문한 주요 국가는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이다.

자료=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는 “홍역은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 가능하므로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태국 등 외국 방문 전 MMR(홍역, 볼거리, 풍진 혼합백신)을 2회 접종완료 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면역력이 없는 경우 출국 전 최소 1회 MMR 예방접종을 권고하며 생후 6~11개월 영아라도 1회 접종 후 출국하는 게 좋다. 6~11개월 접종 영아는 생후 12개월 이후 1회 재접종을 해야 한다.

홍역은 7~21일 정도의 잠복기가 있는데, 발열이나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먼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해 안내받은 후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 태국과 베트남, 필리핀 등 홍역이 많이 발생하는 국가에 다녀온 후 입국 시 발열, 발진 증상이 있으면 국립검역소 검역관에게 신고해야 한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