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대문구에 지능형 전력망 깔린다…2023년까지 시범 후 서울 전역 확대
더보기

서대문구에 지능형 전력망 깔린다…2023년까지 시범 후 서울 전역 확대

뉴시스입력 2019-10-20 11:03수정 2019-10-20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휴대폰처럼 골라 쓰는 '선택형 전기요금제'
단지 내 생산 전력 통합관리 '공유 태양광'

서울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서비스로 떠오른 ‘지능형 전력망(스마트그리드, Smart Grid)’가 구현되는 실증단지를 서대문구에 조성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서울시 에너지자립 혁신지구’로 선정된 서대문구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4년간 지능형 전력망 실증을 추진한다.

서대문구에 조성될 실증단지는 아파트 2000세대, 저층주거·상가·빌딩 등 1000세대다. 시는 실증사업 성과를 분석해 서울 전역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스마트그리드는 똑똑하다는 뜻의 ‘스마트(Smart)’와 전력망(전기 등 공급용 배급망)이라는 뜻의 ‘그리드(Grid)’가 합쳐진 단어로 지능형 전력망으로 불린다.

주요기사

전력망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같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전기사용량과 공급량 정보를 실시간 수집하고, 이 정보를 전력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주고받는 방식이다.

지능형 전력망을 활용하면 전기사용현황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전력생산자는 전력생산을 효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고, 소비자는 상대적으로 요금이 비싼 시간대를 피해 전기를 쓸 수 있다.

시는 다양한 생활방식을 고려해 선택형 전기요금제를 도입한다. 휴대폰 요금처럼 각 가구의 전력소비방식에 따라 다양한 전기요금제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실증단지 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신재생에너지를 통합 관리하고 단지 내 주민이 공유하는 서비스도 도입된다.

그동안 각 가정의 태양광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각 가정에서만 소비할 수 있어서 남는 전력이 있어도 그냥 없어지는 식이었지만 앞으로는 우리 집에서 남는 전기를 옆집과 나눠 쓸 수 있다.

신재생에너지 공유 방식이 도입되면 공용부지에 설치된 태양광은 물론 가정용 태양광 같은 분산형 전원(電源)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또 남는 전기는 한전 등 전력시장에 판매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시는 실증사업을 통해 ‘에너지 공유경제 시대’를 선도한다. 시는 또 ‘에너지자립 혁신지구’에 이번 실증사업을 접목함으로써 추진동력을 확보한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그간 원전하나줄이기, 태양의 도시의 토대를 기반으로 이제 서울시가 에너지프로슈머의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갈 수 있게 됐다”며 “에너지자립 혁신지구에 실증사업을 접목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공유 경제를 선도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