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지하철, 16일 파업 돌입…서울교통공사 노사협상 결렬
더보기

서울 지하철, 16일 파업 돌입…서울교통공사 노사협상 결렬

뉴스1입력 2019-10-15 22:00수정 2019-10-15 22: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병범 서울교통공사 노조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있다. 2019.10.15/뉴스1 © News1

서울 지하철 1~8호선이 16일 오전 6시30분 파업에 돌입한다.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마지막 교섭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다만 노사 모두 파업 중에도 교섭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파업이 조기종료될 가능성도 남겨뒀다.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15일 열린 임금협상 교섭에서 7시간 가량 협상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사는 오후 3시부터 협상을 진행, 약 1시간 뒤인 4시8분쯤 합의 하에 정회를 선언했다. 실무 협의를 거쳐 7시에 재개할 예정이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재개 시점이 미뤄졌다.

주요기사

노조는 실무 협의 과정에서 사측에 최종안을 제시했고 교섭을 재개할 것을 요구했다. 그 뒤 노조 위원들은 9시20분쯤 다시 협상장에 입장했지만 사측 위원들이 노조 안에 대한 검토를 끝내지 못해 협상장에 나오지 않았고 결국 밤 10시쯤 최종 결렬됐다.

윤병범 노조 위원장은 협상 결렬 및 파업 돌입을 선언하며 “노조는 협상 과정에서 서울시, 행안부, 공사와 성실하게 교섭을 임하면서 잘못된 제도를 바로잡고자 많은 노력을 했다. 그러나 보시다시피 공사는 마지막 교섭장까지도 나오지 않았다. 파업을 유도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을 지켜나가기 위한 저희의 요구가 서울시와 공사에 의해 완전히 무시되고 있다”며 “어떻게든 빨리 (파업 기간) 3일 동안 저희 요구를 가지고 다시 한번 서울시 및 공사와 관계 속에서 우리들의 요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철우 노조 사무처장은 “9시30분까지 시한을 정하고 (노조 안에 대한) 최종 입장을 밝혀달라고 했는데 대답이 없었다”며 “우리는 요구안을 양보했는데 사측은 이렇다할 진전된 안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정섭 노조 정책실장은 “(파업 기간에도) 교섭을 지속할 의지가 있다”며 “타결되면 파업은 종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사측 조문수 서울교통공사 노사협력처장은 “시간이 촉박한 가운데 사측이 (노조 안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노조가 결렬을 선언했다”며 “결렬이 아닌 정회라고 본다”고 반박했다.

이어 “좀 더 양보된 안을 들고 교섭을 재개할 계획”이라며 “언제든 (노조 측에) 연락을 해 교섭을 하도록 하겠다”며 “노조 요구 중 임금피크제는 노조가 만족할 만한 안을 가지고 있고, 인력증원도 그렇다. 4조2교대도 연내 도입하는 쪽으로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노조는 예고한대로 16일 오전 6시30분부터 파업에 들어간다. 18일까지 3일 동안 지속할 계획이다.

노사는 올 6월부터 임금협상을 진행했지만 결국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 충원, 4조2교대 근무 확정 등을 요구사항으로 내걸었다. 특히 임금피크제는 지난해 노사협상에 이어 올해도 핵심 쟁점이었다.

박근혜 정부에서 지방공기업 임금피크제 도입하면서 임금피크제 대상이 아닌 노동자도 임금에서 손해를 보고 있다고 노조는 주장한다. 정부는 도입 당시 청년 신규채용을 위해 임금피크제 별도 정원을 인정하고, 이 인원의 인건비는 임금피크제 적용에 따른 절감 재원으로 충당하도록 했다.

공사는 임금피크제 대상 직원의 임금 삭감만으로는 신규 채용직원의 인건비를 충당할 수 없어 기존 직원들의 임금으로 채워 넣어야 한다. 이 비용 때문에 기존 직원들의 임금인상률이 제한된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에 따르면 임금피크제 부족재원은 지난해 32억원, 올해 43억원에서 2020년 68억원, 2021년 114억원으로 늘어난다.

이로써 16일 출근길부터 시민들은 불편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공사는 대체인력을 투입, 파업 여파를 최소한다는 방침이다. 평소 대비 운행률을 출퇴근시간대에는 100%, 이외 시간대도 75%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