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빅데이터-AI 기반… 로그인하면 족집게 채용정보 추천
더보기

빅데이터-AI 기반… 로그인하면 족집게 채용정보 추천

유성열 기자 입력 2019-10-16 03:00수정 2019-10-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고용정보원
지난해 리스타트 잡페어 한국고용정보원 부스를 찾은 구직자들. 한국고용정보원 제공

한국고용정보원(원장 이재흥)의 워크넷은 채용부터 진로 및 직업 정보, 각종 정책까지 일자리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취업정보사이트다.

워크넷은 지난해 12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더 워크 고용정보’ 서비스를 개시했다. 더 워크는 사용자가 로그인만 하면 채용부터 정책, 기업, 훈련, 자격, 심리검사 등을 추천해준다.

또 사용자의 이력서, 유사 사용자의 지원 현황, 정책 수혜 이력, 수강한 훈련, 보유 자격증 등을 바탕으로 족집게 고용정보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마케터를 지원하는 구직자가 경력 및 자격사항 등이 든 이력서를 등록하면 진행 중인 마케팅 직무 채용공고부터 관련 정책, 유용한 직업훈련, 연관성 높은 자격, 받을 수 있는 심리검사 등을 추천한다.


반응은 뜨겁다. 더 워크를 활용해 취업에 성공한 대전의 특성화고 졸업생 A 씨(19·여)는 “우리 나이로 갓 스무 살이어서 경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는데 더 워크에서 지원할 만한 일자리를 많이 추천받아 희망하던 세무회계직무 일자리를 얻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경남에 사는 경력단절여성 B 씨(36)는 “일본어 관련 경력과 자격을 입력하니 맞춤형 정보가 나와서 좋았다”고 말했다. B 씨는 무역회사에 취직했다. 중장년 재취업자에게도 더 워크는 호응이 높다. 서울의 한 빌딩 관리소장 C 씨(64)는 “추천해준 구인 공고가 내 관심 분야, 경력, 자격 등과 맞아떨어졌다”고 했다.

다음 달부터는 기업 인사담당자가 쉽고 빠르게 채용공고를 올릴 수 있도록 표준직무기술서 추천 서비스도 제공한다. 모집하는 직무에 요구되는 자격이나 업무 내용을 자동으로 제시해준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리스타트 잡페어#재취업#일자리#한국고용정보원#워크넷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