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환경에세이/양병이]도시열섬, 나무 심어야 식힐 수 있다
더보기

[환경에세이/양병이]도시열섬, 나무 심어야 식힐 수 있다

동아일보입력 2010-09-08 03:00수정 2010-09-08 0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여름에 모든 국민이 무더위에 시달렸다. 냉방전력소비도 연중 최고를 기록해 전력 비상공급조치 직전까지 가기도 했다. 기상청은 9월 초순 기온도 예년 평균기온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으로 지구온난화가 지속되는 한 여름철 무더위를 자주 경험할 가능성이 높다.

도시는 외곽보다 기온이 높은 ‘도시열섬’ 현상으로 더 큰 폭염 피해를 보고 있다. 도시의 과도한 인공화 때문이다.

주된 요인으로 토지를 아스팔트 등의 포장재로 덮는 피복의 변화, 막대한 에너지 소비, 대기오염 등을 들 수 있다. 따라서 도시가 더워지는 것을 막으려면 가능한 한 토지나 건물의 표면에서 나오는 열을 줄여야 한다. 아스팔트나 콘크리트로 포장한 주차장은 열을 흡수해 도시열섬현상을 가속시키므로 늘리지 말아야 한다. 건물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줄이고 자동차 사용을 줄이는 것도 열 배출을 줄이는 방법이다.

도시의 녹피율, 즉 녹지로 된 토지의 비율과 여름철 지표면 온도의 관계를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녹피율이 감소하면 지표면 온도가 올라가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녹피율이 30% 이하면 지표면 온도가 급격히 높은 지역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건물의 경우도 옥상을 녹지로 만들면 단열효과가 나타나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옥상녹화를 한 건물은 바깥기온이 25∼30도인 경우 실내 온도는 3∼4도가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일본 도쿄 일부 구간 건물의 옥상 면적 83%를 녹화하자 최고기온이 0.2∼1.4도 떨어졌다는 연구보고가 있다.

캐나다 토론토 지역 대기를 시뮬레이션한 연구에 의하면 토론토 시내 건물 옥상의 50%를 녹화할 경우 여름철 도시의 3분의 1이 2도가량 기온이 낮아지는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건물의 벽면을 녹화하면 식물의 태양복사열 차단과 식물체의 증산작용으로 벽면의 온도가 내려가고 노출된 벽면보다 여름철 건물 벽의 온도가 10도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도시가 더워지는 열섬현상을 줄이기 위해서는 건물의 옥상과 벽면을 녹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주차장도 녹화를 하고 보도도 가능하면 가로수를 2열 이상으로 심어 그늘을 만들어 주면 도시가 시원할 것이다. 건물의 옥상, 벽면과 담장, 주차장을 녹화할 수 있도록 정부 정책이 적극적으로 시행되기를 기대한다.

양병이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