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환경에세이/김지석]英기업연합의 파격 ‘기후보고서’ 참고를
더보기

[환경에세이/김지석]英기업연합의 파격 ‘기후보고서’ 참고를

동아일보입력 2010-08-25 03:00수정 2010-08-25 04: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7년 4월 영국기업연합(CBI)은 세계 유수 컨설팅 회사인 매킨지를 포함한 주요 기업이 주도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기후변화, 우리 모두의 일입니다’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온실가스 감축에 기업단체로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이후 CBI는 지속적으로 기후변화 관련 이슈를 주제로 연구보고서를 작성하여 발표했다. 2010년 7월까지 약 40편의 정책보고서를 발표했으니 한 달에 한 편씩 작성한 셈. CBI 기후변화 보고서의 주제는 배출권거래제도 개선 요구, 원자력발전소 신설을 위해 필요한 행정조치, 영국의 부문별 기후변화 대응현황, 중국의 5개년 녹색성장 계획, 기후변화로 인한 재해 대응 등 매우 다양하다.

이 보고서의 내용을 보면 기업 입장에서 영국정부의 정책과 제도를 만들 때 고려해야 할 점을 미리 주장하는 내용이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그러나 ‘CBI는 배출권거래제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규제를 지지한다’ ‘배출권의 가격을 높일 수 있는 장치를 만들어 저탄소산업의 투자가 활성화되도록 해야 한다’ 등의 내용이 포함돼 이게 과연 기업단체 주도로 작성된 연구보고서인지 정부 주도로 작성된 보고서인지 헷갈릴 정도로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상당히 적극적인 자세다.

일부 보고서는 매킨지 등 대형 컨설팅회사가 참여한 상당히 깊이 있는 내용으로, 많은 돈과 노력을 들인 보고서를 이렇게 쉽게 공유해도 되는지 의문이 들 정도이다. 하지만 처음 보고서에서 기후변화가 우리 모두의 일이라고 천명한 만큼 CBI의 모든 보고서는 관련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이에게 전부 공개된다.

주요기사

활발한 연구자료 공유와 정책 제언을 해온 CBI는 얼마 전부터 기업의 성공적인 대응관련 사례를 공유하기 시작했다. 물론 이전에도 기업의 우수사례를 보고서의 일부로 소개한 적은 있었다. 하지만 이때와 달리 지금은 우수 대응기업의 최고책임자(CEO)와 임원을 인터뷰한 내용을 인터넷에 동영상 파일과 음성 파일 형태로 올려놓아 접근성을 높였다.

해당 기업이 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고 직원들이 어떤 반응을 보였으며 어떤 식으로 참여를 이끌어내고 어려움을 극복했는지를 해당 CEO나 임원이 설명하는 내용을 육성으로 듣다 보면 글로 읽을 때보다 훨씬 더 생생하게 다가온다. 단순한 성과 홍보가 아닌 경험과 노하우의 공유인 만큼 국내 기업도 참고하면 도움이 될 내용이 다수 있다.

2009년 말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기후변화 정상회의에서 강력한 국제적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CBI를 포함한 다양한 기업단체, 노조단체, 민간연구단체가 기후변화 대응과 온실가스 감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관련 자료를 널리 공유하고 있다. 한국 기업과 기업단체가 이런 외국 단체가 공유하는 연구자료와 우수사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한국의 노하우도 알려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에 일조하기를 기대한다.

김지석 주한 영국대사관 선임기후변화담당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