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때리고 후회하고… 자신을 컨트롤 못해
더보기

때리고 후회하고… 자신을 컨트롤 못해

홍은심 기자 입력 2019-07-10 03:00수정 2019-07-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은심 기자의 낯선 바람]충동조절장애
사진 출처 Freepik

남편은 부끄럼 많고 조용한 성격이었다. 연애 초반, 여자는 남편의 그런 모습이 좋았다. 가볍지 않고 진중해 보이는 그를 만나는 날이면 여자도 수줍음 가득한 소녀가 됐다.

사실 남편의 아버지는 알코올 중독자였다. 술에 만취된 아버지는 수시로 어머니에게 손찌검을 했고, 그는 아버지를 저주하면서도 동네 가게로 술심부름을 다녀야 했다. 남편은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학교에서는 모범생이었다. 생각도 깊고 공부도 잘해 선생님들에게 예쁨도 많이 받았다. 취직을 해서는 상사에게 잘하는 성실한 직장인이 됐다.

오랜 연애를 끝내고 여자는 그와 결혼했다. 아이도 생기고 무난한 일상이 이어졌다. 가끔 남편이 술을 많이 마시고 귀가하는 것이 불만스러웠지만 직장생활이 힘들어서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다.

사소한 말다툼이었다. 하지만 남편과 아내는 끝내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큰 소리가 오갔고 결국 남편은 화를 참지 못하고 현관문을 세게 걷어차고는 밖으로 나가버렸다.

주요기사

한 번 크게 싸우고 나니 감정의 골이 생겼나 보다. 작은 일에도 다투기 시작했다. 하루는 말다툼 도중에 화가 난 남편이 아내의 어깨를 발로 찼다. 자신도 모르게 일어난 일이었다. 때린 남편도, 맞은 아내도, 너무 놀라 서로를 멀뚱멀뚱 쳐다만 봤다. 남편은 곧바로 아내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지만 아내는 서러워 큰 소리로 울음을 터뜨렸다.

그날이 시작이었다. 남편은 이제 화가 나면 아내를 때린다. 회사에서 안 좋은 일이 있어도 집에 와서 화풀이를 했다. 화가 풀리지 않을 때는 주먹으로 아내의 옆구리를 수차례 때려 온몸에 피멍을 만들어놓기도 했다. 악몽 같은 순간이 지나면 남편은 아내에게 진심으로 후회하고 미안해한다. 회사에서 스트레스가 많아 자신이 제정신이 아니었다며.

폭력적인 남편을 보고 있자면 아내는 그동안 자신이 알고 있던 그 사람이 아닌 것 같다. 그의 살기 어린 눈은 너무 공포스러워 숨도 제대로 쉴 수가 없다.

남편의 폭력성은 점점 심해졌다. 술을 마시고 귀가하는 일도 잦았다. 작은 실수에도 아이에게 불같이 화를 내고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도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발로 찼다. 남편의 폭력으로 가족들은 점점 지쳐갔다.

하지만 남편도 괴롭기는 마찬가지다. 정신없이 때려 부수고 나면 급격하게 후회가 밀려온다. 심한 죄책감도 느낀다. ‘때릴 만해서 때린 것’이라고 말하지만 남자는 알고 있다. 이것은 자신이 그토록 증오했던 아버지의 모습이라는 것을.


----------------------------------------------------------

박성근 정빈 정신건강의학과 원장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반 이상이 충동조절장애 경향이 있다는 보고가 있다. 충동조절장애는 많은 경우 오랜 우울증의 결과물일 가능성이 높다. 또 극심한 불안과 대인공포증의 동반질환으로 폭력적인 행동을 조절하기 어려워진 사람들도 있다.

충동조절장애는 주변 환경에 대한 무관심으로 표출되기도 한다. 예컨대 7개월 된 자신의 아이를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했던 사건도 한편으로는 부모의 충동조절장애에 의한 행동으로 볼 수 있다.

충동조절장애는 여자보다 남자에게서 더 흔하다. 여자는 같은 상황에서 자해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남편이 충동조절장애인 경우 아내나 자녀가 우울증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남편의 폭력성으로 가족이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면 남편의 치료가 시급하다. 남편이 감정적으로 격하지 않은 때를 찾아 가족의 상황을 설명하고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대부분의 충동조절장애 환자는 폭력적인 행동 후 곧바로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기 때문에 잘 이해시키면 치료를 받게 할 수 있다.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헬스동아#건강#충동조절장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