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 틈새로 미세먼지 솔솔… 마스크 밀착때보다 18배 더 유입
더보기

코 틈새로 미세먼지 솔솔… 마스크 밀착때보다 18배 더 유입

조건희 기자 , 이미지 기자 입력 2018-04-11 03:00수정 2018-07-02 1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세먼지 마스크 착용실험 해보니



한동안 코가 뻥 뚫릴 듯 하늘이 맑았는데 또 미세먼지다. 환경부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중국 고비사막과 내몽골 인근에서 날아온 황사와 베이징(北京) 대기오염 물질의 유입으로 11일 전국 곳곳의 미세먼지(PM10) 농도가 ‘매우 나쁨’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했다. 여기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에선 초미세먼지(PM2.5) 농도도 ‘나쁨’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이번 미세먼지는 12일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세먼지를 근본적으로 줄일 대책이 먼 현실에서 시민들이 스스로를 지킬 유일한 ‘방패’는 마스크뿐이다. 해외 연구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마스크를 쓰는 것만으로 기침과 구역질 증상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다. 하지만 매번 챙겨 쓰는 마스크가 미세먼지를 얼마나 걸러내는지, 혹시 마스크 틈새로 미세먼지가 새어 들어오는 건 아닌지 불안해하는 사용자가 적지 않다.

주요기사

동아일보 취재팀은 시판 중인 마스크의 실제 효과를 테스트해보기 위해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정한 공식 시험검사 기관인 경북 경산시 경북테크노파크 첨단메디컬융합섬유센터를 찾았다. 식약처는 이곳에서 마스크의 △누설률(마스크와 얼굴 틈으로 미세먼지가 새는 비율) △분진포집효율(마스크가 먼지를 걸러내는 비율) △흡기저항(숨쉬기 어려운 정도) 등 세 가지를 시험해 합격한 제품에만 미세먼지용 마스크 마크(KF)를 붙여준다. 김상곤 첨단메디컬융합섬유센터장은 “제품 하나를 테스트하는 데 이틀이 걸릴 정도로 절차가 엄격해 (테스트) 대기 순번이 1년이나 밀려 있다”고 말했다.

테스트 공간인 인공 미세먼지실에는 미세먼지를 뿜어내는 기계와 트레드밀(러닝머신), 피험자의 마스크와 연결된 고무호스가 있다. 피험자가 마스크를 쓴 채 다양한 동작을 취하는 동안 미세먼지실과 마스크 안의 먼지 농도를 비교해 누설률을 계산하는 방식이다. 검사에 쓰이는 미세먼지는 염화나트륨으로 만들어 호흡기에 무해하다.

33세 남성인 기자는 우선 KF80 마크가 달린 ‘대형’ 사이즈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공 미세먼지실에 들어갔다. 아래턱 너비가 14.7cm로 한국 남성 평균(11cm)보다 넓은 기자는 평소 약국이나 마트에서 턱과 볼을 완전히 가릴 수 있는 대형 마스크를 구입한다.

코핀을 눌러 코와 마스크 사이에 빈 공간이 없도록 하고 고무줄을 조여 얼굴에 완전히 밀착시킨 뒤 트레드밀에서 30분간 시속 6km로 걸었다. 그 결과 해당 마스크의 누설률은 0.5%에 불과했다. 마스크의 필터 부분을 우회해 직접 코와 입으로 들어간 미세먼지가 거의 없다는 뜻이다. 반면 코핀을 고정하지 않은 채 포장지에서 꺼낸 그대로 대형 마스크를 착용한 뒤 테스트했을 때는 누설률이 18배인 9.8%로 치솟았다.

다음은 똑같은 KF80 등급의 ‘소형’ 사이즈 마스크로 실험해 봤다. 기자가 쓰니 아래턱이 마스크 밖으로 비죽 나왔다. 볼은 절반밖에 가려지지 않았다. 코핀을 단단히 눌렀지만 말을 하거나 웃으면 얼굴 근육의 움직임과 함께 마스크가 위로 말려 올라갔다. 마스크가 벗겨지지 않도록 주의하며 테스트를 받았지만 누설률은 12.3%로 얼굴 전체를 가렸을 때보다 훨씬 높게 나왔다.

큰 사이즈가 무조건 좋은 건 아니었다. 아래턱 너비가 기자보다 5cm가량 좁은 강예원 동아일보 인턴(20)이 대형 마스크를 착용하자 ‘측정 불가’ 판정이 나왔다. 걸을 때마다 마스크가 흘러내려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거의 없었다.

실제 마스크 시험 검사 때는 남녀 각각 5명이 5차례씩 마스크를 착용한 채 테스트를 한다. 총 50번의 검사 중 92%에 해당하는 46번 이상 기준치를 넘어서야 합격이다.

마스크를 세탁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는 점도 수치로 확인했다. 취재팀이 구입한 똑같은 KF94 마스크 2개 중 하나는 새 제품 그대로, 다른 하나는 전날 세탁한 뒤 말려서 테스트해보니 마스크의 필터가 미세먼지를 걸러내지 못하는 비율은 각각 5.8%, 36.2%로 나타났다. 마스크를 빨면 필터 성능이 6분의 1 이하로 떨어진다는 뜻이다.

김춘래 식약처 의약외품정책과장은 “미세먼지 마스크는 얼굴형에 맞춰 구입하고, 한 번 사용하면 버려야 한다”며 “일반 마스크를 미세먼지용으로 거짓 광고하는 사례가 많으니 ‘KF’ 마크를 꼭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산=조건희 becom@donga.com / 이미지 기자
#코 틈새#미세먼지 솔솔#마스크 밀착#18배 더 유입#미세먼지 마스크 착용실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