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가인 기자의 작품 속 그곳]70m 높이 다리 건너면… 하늘에 떠있는듯 古城 ‘우뚝’
더보기

[손가인 기자의 작품 속 그곳]70m 높이 다리 건너면… 하늘에 떠있는듯 古城 ‘우뚝’

손가인기자 입력 2017-05-25 03:00수정 2017-05-25 0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천공의 성 라퓨타’의 배경 치비타
중세시대에 형성된 것으로 알려진 이탈리아의 도시 ‘치비타 디 바뇨레조’는 토르비도 계곡에 둘러싸여 있어 마치 하늘에 떠 있는 듯한 착각을 준다. 에어비앤비 제공

손가인 기자
까마득히 먼 천공(天空·무한히 열린 하늘)에 홀로 떠 있는 성(城)이 전설로 전해내려 왔다. 소년 파즈의 아버지가 이 성을 목격했지만 누구도 그를 믿지 않았다. 몇 년 뒤 모험을 떠난 소년은 구름 속에 떠다니는 ‘천공의 성 라퓨타’를 목격한 뒤 아버지의 말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스튜디오 지브리의 설립자인 일본의 애니메이션 감독 미야자키 하야오는 1986년 이런 얘기를 담은 영화 ‘천공의 성 라퓨타’를 제작했다. 당시 일본에서는 라퓨타가 실제로 존재할 수도 있다며 하늘을 관찰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라퓨타 신드롬까지 생겼다.

천공의 성 라퓨타는 하늘이 아닌 땅에 실제로 존재한다. 13세기에 세워진 이탈리아의 전원도시 ‘치비타 디 바뇨레조(치비타시)’다. 마치 허공에 떠 있는 듯한 성채 모양의 마을로 영화 ‘천공의 성 라퓨타’의 배경이기도 하다.

치비타시는 중세시대 흑사병을 피해 도망친 사람들이 모이면서 형성된 것으로 전해진다. 그만큼 마을로 들어가기가 쉽지 않다. 토르비도 계곡에 둘러싸여 무너질 듯한 언덕 꼭대기에 자리 잡고 있어서다. 70m 높이의 다리를 건너야지만 닿을 수 있다.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일 때도 전쟁을 몰랐다는 이야기가 전해질 만큼 고립된 곳이다. 다리를 세차게 때리는 고지대 바람도 매섭다. 하지만 하늘로 오르는 착각이 들 만큼 매력적이다.

주요기사

아치형 돔같은 마을 입구를 지나면 두오모 광장이 펼쳐진다. 교회와 집들도 소박하다. 대부분의 집들은 별장으로 이용돼 마을의 분위기는 고즈넉하다. 일상에서 벗어나 여유를 만끽하고 싶은 여행객에게 안성맞춤이다. 최근 한 숙박공유 서비스 기업이 이탈리아 관광청과 치비타시와 협력해 요새의 일부였던 카사 그레코를 복원해 여행객들의 숙소로 이용하고 있다. 숙소의 주인은 치비타시의 시장이다.

영화에서 하늘에 떠다니던 성 라퓨타는 결국 붕괴된다. 치비타시도 풍화작용으로 벽이 갈라지고 집이 무너져 내려 폐허가 됐었다. 2017년 이탈리아 관광청에서 치비타시를 보호하기 위해 캠페인을 추진했고, 차량 통제까지 막으며 마을 본래의 모습을 유지하려 애쓰고 있다. 그 덕에 치비타시는 본래의 전통, 음식, 문화를 지켜내고 있다. 입장료는 1.5유로(약 2000원). 베네치아, 피사의 사탑과 함께 ‘100년 안에 사라질 이탈리아의 명소’로 소개된다. 영화 속 상상의 세계의 신비를 실제로 경험하려면 서두르는 게 좋다.

손가인 기자 gain@donga.com
#천공의 성 라퓨타#치비타 디 바뇨레조#여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