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지영 기자의 문학뜨락]‘채식주의자’ 성공 이끈 영문판 편집자의 조언
더보기

[김지영 기자의 문학뜨락]‘채식주의자’ 성공 이끈 영문판 편집자의 조언

김지영기자 입력 2016-06-01 03:00수정 2016-06-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첫 장을 읽는 순간 알았다.”

‘채식주의자’를 봤을 때 ‘감’이 왔느냐고 묻자 맥스 포터 씨는 이렇게 답했다. 그는 영국 포르토벨로출판사의 편집자다. 한강 씨의 소설 ‘채식주의자’를 맡아 편집했다. 그는 ‘채식주의자’가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을 수상한 데 대해 “독자들에게 호소력이 있으리라 기대했으며 수상은 그 기대의 실현”이라고 말했다.

최근 포터 씨와 e메일로 만났다. 그는 편집자이자 소설가다. 한 씨가 맨부커상을 타기 사흘 전 그도 자신의 소설로 딜런토머스상을 탔다. 겹경사인 셈이다. 그가 편집한 한 씨의 또 다른 소설 ‘소년이 온다’에 대해선 “내겐 더욱 놀랍고도 감동적인 작품이었다”면서 “대단히 중요한 문학적 사건”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한 씨의 새 소설 ‘흰’을 내년에 번역 출간하리라는 것, ‘채식주의자’를 번역한 데버러 스미스 씨가 배수아 씨의 작품을 번역하고 있는데 읽어보고 싶다는 것 등의 얘기도 전해왔다. 국내 독자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된 감각적인 영문판 표지에 대해선 “표지는 작품에 대한 해석이기도 한데, 이렇게 표현한 데 대해 한 씨도 놀라워하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인간의 경험과 욕망에 대한 미적 관심이 깃들어 있는 게 한국의 문학과 예술”이라면서 “한 씨의 수상을 계기로 더 많은 사람이 한국 문학에 관심을 갖게 될 것”이라며 뿌듯해했다. 한국 문학의 매력에 푹 빠져 있는 그에게, 한국 작가들이 해외에 더 많이 알려지기 위한 방편을 물었다. “계속 열심히 쓰세요!”라고 하더니 그는 구체적인 조언을 더했다. “작가들, 번역자들과 꾸준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자신의 작품을 알리기 위해 필요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포터 씨는 “‘채식주의자’의 경우 바버라 지트워 씨와 KL매니지먼트의 조력이 컸다”는 얘기를 더했다.

주요기사

한 씨 작품의 해외 판권을 관리하는 KL매니지먼트가 영미권 에이전트인 지트워 씨를 통해 영국 포르토벨로출판사와 접촉할 수 있었던 게 ‘채식주의자’ 영국 출판의 계기가 됐다. 잘 알려진 데버러 스미스 씨의 번역에 에이전시들의 노력, 영국 주요 출판사의 편집과 마케팅 등이 더해지면서 ‘채식주의자’는 현지에서 널리 알려질 수 있었다. 한국 문학을 해외에 알리기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이 갖춰지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한 씨 역시 귀국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일(한국 작가가 해외 문학상을 수상하는 일)은 앞으로 너무나 많아져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의 번역자, 편집자, 에이전시들이 한국 문학을 주목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 씨의 ‘예언’이 머지않은 시기에 실현될지 주목해 볼 일이다.
 
김지영 기자 kimjy@donga.com
#영문판 편집자#채식주의자#맨부커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