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후활동 어떻게 할까]꼬리에 꼬리를 문 추석 귀성길 다들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더보기

[독후활동 어떻게 할까]꼬리에 꼬리를 문 추석 귀성길 다들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동아일보입력 2012-09-29 03:00수정 2012-09-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솔이의 추석 이야기/이억배 지음/40쪽·9500원·길벗 어린이
추석입니다. 자동차로 기차로 버스로 사람들은 여러 방법으로 고향을 찾아갑니다. ‘민족의 대이동’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하죠. 지치고 힘들지라도 되도록이면 가려 합니다. 그곳에 가족이 있으니까요. 모이고 만나고 위안을 얻습니다.

이렇게 추석은 우리에게 각별한 명절입니다. 그런데 추석에 대한 그림책이나 동화를 찾으니 눈에 잘 띄지 않았습니다. 그저 이러저러한 날이라는 지식을 전달하는 책들만 몇몇 보이고, 추석이 가진 의미를 따뜻하게 전달하는 책은 없나 봅니다.

그래서 오래전 발간된 ‘솔이의 추석 이야기’를 다시 꺼내들었습니다. 책을 보면 옷차림이나 물건 등에서 시간의 흐름을 느낄 수 있지만, 추석이라는 명절이 주는 흥겨움과 따뜻함은 시간이 지나도 바래지 않았습니다. 색동옷을 입은 솔이를 따라 솔이 할머니 집 명절 지내는 모습을 찬찬히 보시기 바랍니다. 우리 집 추석과는 이런 건 같구나, 저런 건 다르구나 비교하면서 보면 재미날 겁니다.


○독후활동-말주머니, 생각주머니

주요기사

준비물: 여러 가지 색지, 가위, 연필

1. 솔이가 버스를 타려고 서 있는 기나긴 줄이 그려진 그림을 꼼꼼히 살핀다. 누구누구가 가족인지, 혼자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인지,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등을 상상해 본다.

2. 1번 그림을 복사한다.

3. 여러 가지 색지로 말주머니 모양을 오려 놓는다. 생각주머니는 말주머니와 구별되도록 조금 다른 모양으로 오린다.

4. ‘이 사람은 이런 말을 하겠다’ ‘저 사람은 저런 생각을 하겠다’하고 상상한 내용을 말주머니 혹은 생각주머니에 써서 그림 위에 붙인다. 내용에 맞게 주머니의 색깔을 골라 쓴다.

5. 몇 쪽 뒤에 있는 ‘마당에서 달을 보며 송편 빚는 모습’을 그린 그림도 복사해 같은 활동을 한다.

김혜원 어린이책교육연구가
#어린이 책#독후활동#책의 향기#추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