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렇게 읽었다]자녀교육은 믿음이 최고 '창가의 토토'
더보기

[이렇게 읽었다]자녀교육은 믿음이 최고 '창가의 토토'

입력 2002-02-22 17:49수정 2009-09-18 13: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교육은 ‘백년지대계’라 불리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주요 관심사로 다뤄졌다. 대안교육, 학교 외 교육 등이 제시되어 학부모들에게 기대를 안겨주기도 했다. 하지만 형식적인 변화였을 뿐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접한 ‘창가의 토토’는 주목할 만한 책이었다. 토토는 맑은 눈으로 어린 시절의 사물을 바라본다. 그는 아이란 가르치기보다 순수한 본성을 믿어주면 되는 존재임을 확인시킨다. 일본 최고의 방송 진행자인 저자는 자전적인 이야기를 통해 교육이라는 것이 스스로 자라나는 나무같은 것이라고 말한다. 나이가 들었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다시금 아이들의 성장과정을 생각하게 한다.

김금자(부산시 연제구 연산1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