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에덴동산 찾아 나선 지식인들
더보기

[책의 향기]에덴동산 찾아 나선 지식인들

동아일보입력 2013-09-28 03:00수정 2013-09-28 0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덴 추적자들
브룩 윌렌스키 랜포드 지음/김소정 옮김/416쪽·2만2000원/푸른지식
성경에 나오는 아담과 이브가 살았던 에덴동산은 지구상에 실재할까?

수세기 동안 많은 사람이 에덴동산 주변의 지형을 설명한 성경 구절을 바탕으로 에덴을 ‘추적’해왔다. 성경에는 에덴을 둘러싼 강줄기 하나가 네 개로 갈라져 흐르는데, 이 강의 이름은 각각 ‘비손’ ‘기혼’ ‘티그리스’ ‘유프라테스’라고 나온다. 하지만 고대 지명인 비손 강이나 기혼 강이 어느 물줄기를 가리키는지 분명하지 않다. ‘티그리스’와 ‘유프라테스’가 현재의 두 강을 의미하는지도 밝혀진 것이 없다.

19세기 말부터 전 세계의 신학자 대학교수 의사 건축가들이 고고학 지리학 역사학 지식을 총동원해 본격적으로 에덴을 찾아 나섰다. 성경에 나온 설명과 최대한 들어맞는 지역을 찾은 결과 25개의 지역이 ‘에덴 후보’에 올랐다. 저자는 전 세계의 고문헌을 샅샅이 뒤져 이들의 가설을 정리하고, 이 중 14곳을 선택해 소개한다.


에덴에 대해 설명한 성경 구절을 창의적으로 해석한 연구자들은 에덴이 아프리카 북극 아시아 등에 있다고 주장한다. 목사이자 미국 보스턴대 학장이었던 윌리엄 페어필드 워런 교수는 “수백만 년 전 북극은 따뜻한 기후였다”고 주장하며 에덴은 북극에 있다는 의견을 펼친다. 중국의 사회혁명가 사찬태는 몽골사막 한가운데 있는 초승달 모양의 오아시스가 에덴이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 미국 플로리다 주와 베네수엘라, 에티오피아, 스리랑카에 에덴이 위치한다는 다양한 의견이 있다.

주요기사

저자는 왜 많은 지식인이 허무맹랑해 보이는 주제에 천착했는지에 대한 궁금증에서 출발했다. 연구자들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제시한 지도나 사진자료를 수집해 이들의 주장이 얼마나 과학적 타당성을 가졌는지 보여준다. 또 각 지식인의 주장과 역사적 배경에 어떤 연계가 있는지도 함께 서술해 독자의 이해를 돕는다. ‘에덴 후보’로 지명된 지역을 세계지도에 표기한 점은 적절했지만, 워낙 낯선 지명이 다수 등장하는 탓에 생소함을 떨쳐내기는 어렵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에덴 추적자들#에덴동산#성경#과학적 타당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