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00자 다이제스트]판사는 시인이 돼야 한다
더보기

[300자 다이제스트]판사는 시인이 돼야 한다

동아일보입력 2013-09-28 03:00수정 2013-09-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적 정의/마사 누스바움 지음/박용준 옮김/284면·1만5000원/궁리
미국을 대표하는 여성 정치철학자 마사 누스바움의 문학 찬가. 찰스 디킨스의 ‘어려운 시절’ 같은 문학작품을 분석하면서 법학의 논리와 경제학의 효율로 대체할 수 없는 문학의 사회적 가치를 역설한다. 모든 가치를 숫자와 통계로 재단하는 공리주의가 지배하는 세상에선 문학적 상상력이 헛된 공상으로만 치부된다. 하지만 타인의 삶을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상상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진정한 도덕과 정치가 탄생할 수 있다. ‘시적 정의’란 표현이 문학적 호들갑이 아닌 이유다.

#시적 정의#문학#사회적 가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