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린이 책]자신의 목숨 바쳐가며 환자를 치료했던 그들
더보기

[어린이 책]자신의 목숨 바쳐가며 환자를 치료했던 그들

손효림 기자 입력 2019-07-06 03:00수정 2019-07-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료 봉사자들/전현정 글·김재일 그림/104쪽·1만 원·사계절(초등생)
이태석 신부(1962∼2010)는 남수단 톤즈에서 진료와 교육에 매진했다. 대장암으로 눈감은 그가 뿌린 씨앗은 톤즈에서 싹을 틔우고 자라고 있다. 조선 최초의 여성 의사 박에스더(1877∼1910)는 미국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국해 10년간 매년 5000명이 넘는 환자를 치료하다 결핵으로 생을 마감했다. 천막 병원을 세워 가난한 환자들을 치료한 의사 장기려(1911∼1995). 이들의 삶은 의술의 역할과 헌신의 의미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무엇을 추구하며 살아야 하는지도 생각하게 만든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의료 봉사자들#전현정#김재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