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홍구 기자의 와인드업]7위 삼성이 믿는 구석 ‘폭염의 계절’
더보기

[강홍구 기자의 와인드업]7위 삼성이 믿는 구석 ‘폭염의 계절’

강홍구기자 입력 2016-06-23 03:00수정 2016-06-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찜통도시 대구 기반으로 하는 삼성… 전통적으로 7, 8월에 성적 뛰어나
외국인 선수들 부상 이탈은 큰 숙제… 선발 붕괴-우타자 부재도 골머리
7위. 최근 5시즌 연속 프로야구 정규시즌 1위를 차지했던 삼성에는 너무나 낯선 자리다. 더 심각한 것은 6월 성적이다. 22일까지 6월 성적만 놓고 보면 5승 14패, 승률 0.263으로 10개 구단 중 꼴찌다. 시즌 초 “결국 제자리(상위권)로 갈 것”이라며 여유를 보이던 삼성 팬들 사이에서 “이러다 정규시즌 우승은커녕 가을야구마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올 만하다.

그러나 삼성에도 마지막으로 기댈 언덕은 있다. ‘여름’이라는 막강한 지원군이다. ‘대프리카’(대구와 아프리카를 합친 표현)라고 불릴 만큼 무시무시한 폭염의 도시인 대구를 안방으로 둔 삼성은 전통적으로 매년 7, 8월에 강한 모습을 보여 왔다.

지난 시즌에도 삼성은 7, 8월에 29승 16패로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승률(0.644)을 기록했다. 시즌 전체 승률(0.611)보다 높았다. 가을야구 진출에 실패했던 2009년(64승 69패)에도 7, 8월에는 23승 21패로 반타작 이상의 성적을 거뒀을 정도다.

최근 삼성이 여름철 경쟁자들의 추격을 뿌리칠 수 있었던 건 무엇보다 강한 선발 투수진의 역할이 컸다. 선발 투수들이 상대적으로 긴 이닝을 책임지다 보니 다른 팀에 비해 불펜 투수들의 체력 저하를 최소화한 채 여름을 넘길 수 있었던 것.

주요기사

그러나 올여름은 다르다. 올 시즌 삼성의 선발 마운드를 보면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외국인 에이스 웹스터에, 시즌 도중 영입한 레온까지 부상으로 이탈했다. 장기판으로 치면 ‘차’와 ‘포’를 뗀 국면이다. 144경기 중 7경기를 빼곤 5선발(윤성환-차우찬-피가로-클로이드-장원삼·이닝 기준) 체제가 한 시즌 내내 돌아가던 지난해 삼성과 달리 올 시즌에는 시즌 초부터 김건한 김기태 등이 여러 차례 긴급 수혈됐다.

그나마 선발 자리를 꾸준히 지키는 윤성환 장원삼 등도 경기 내용이 지난해만 못하다. 지난해 5.80이었던 장원삼의 평균자책점은 올 시즌 현재 7.69까지 올랐다. 올 시즌이 끝나고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차우찬마저 전력에서 이탈할 경우 삼성의 고민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류중일 삼성 감독(사진)은 최근 “TV 프로그램에서 ‘삼성 투수 다 어디 갔느냐’고 하는데 할 말이 없었다”며 답답한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방망이에서도 고민이 없는 건 아니다. 나바로(일본으로 이적), 박석민(NC로 이적)이 떠나 낮아진 오른손 타자의 공격력이 최형우 이승엽 등 왼손 타자들과 균형을 이루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마땅한 대응책이 없다면 결국 최후의 보루는 교체 카드뿐이다. 앞서 벨레스터 대신 레온을 영입한 삼성에는 여전히 한 장의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가 남아 있다. 류 감독에게 그 어느 때보다 ‘임기응변’의 묘가 필요한 때다. 더 이상 때를 놓쳐서는 삼성에도 여름이 좋은 계절이 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야구#삼성 라이온즈#대프리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