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화성 전문기자의 &joy]양평 용문사 ‘샛노랗게 물들다’
더보기

[김화성 전문기자의 &joy]양평 용문사 ‘샛노랗게 물들다’

동아일보입력 2013-11-07 03:00수정 2014-02-06 07: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금옷 입으셨네! 천년보살 용문산 은행나무아미타불!
황금가사 차려입은 천년보살 용문산 은행나무(5일). 나이가 천살이 훌쩍 넘었지만 여전히 혈기왕성하고 정정하다. 인근 해우소의 거름은 말할 것도 없고, 하루 땅 밑에서 80드럼의 수분을 빨아들인다. 황룡이 꿈틀꿈틀 요동치며 하늘로 올라가는 듯, “크르르! 크르르!” 포효소리가 온 산을 쩌렁쩌렁 울릴 것 같다. 장엄하고 웅장하다. 그렇게 천년 넘게 요지부동 가부좌를 틀고 묵언수행 중이다. 그렇다. 용문산 은행나무는 미륵보살이다. 양평 용문산=박경모 전문기자 momo@donga.com

나무 나무 은행나무

황금빛 이파리들을 주시었습니까
신의 빛을 받아 가슴 복받칠 무렵

비애스럽기까지 한 정토를 보려 하니

눈이 멀 것만 같아 인간은 그저 중얼거립니다

주요기사

나무아미타불
신의 빛으로 빚어진 은행나무 나무에서

인간을 뭉뚱그린 아니 인간이 아닌 원숭이

그 눈감은 환상의 미소를 봅니다
그 미소엔 일목삼신어의 따가운 묘가

촛불처럼 타올라 석가의 젖꼭지를 애태우니

석가는 순식간에 불타로 되살아났어라
신이여 당신의 그 애절한 가을마당에

자비어린 금빛 은행나무 나무 탄다 황홀극락

나무아미타불.


―이세방의 ‘은행나무아미타불’에서
그렇다. 용문사 은행나무는 살아있는 나무보살이다. 나이는 잊은 지 오래. 1100세인가. 1500세인가. 저잣거리 중생들은 은행나무 법랍을 놓고 이러쿵저러쿵 입씨름이 잦다. 요즘 평일에도 5000여 명, 휴일엔 1만5000여 명의 중생이 은행나무 보살을 ‘뵈러’ 온다. 누구는 신라 경순왕의 세자 마의태자가 금강산 가던 길에 심었다고 한다. 어떤 이는 신라 고승 의상대사가 지팡이를 꽂은 것이 뿌리가 내렸다고도 한다.

기껏 100년도 살까 말까 한 인간들의 마음이 이런 전설을 자아냈으리라. 신령스러운 나무에 대한 존경심의 발로일 것이다. 고종 황제가 승하했을 때 큰 가지가 부러졌다거나, 일제강점기 일본군이 도끼날을 들이댔을 때 느닷없이 마른하늘에서 천둥이 쳤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어쨌든 도끼 자국은 지금도 남아 있다.

키 42m, 가슴둘레 14m의 당당한 체구. 암컷나무이지만 헌헌대장부처럼 잘생겼다. 당연히 천연기념물(제30호)이다. 나뭇가지도 동서 28.1m, 남북 28.4m로 알맞게 드리웠다. 그만큼 뿌리도 땅속에 깊고 넓게 박고 있다. 은행나무는 용문산(1157m)의 한가운데에 떠억 하니 가부좌를 틀고 있다. 천하의 명당 자리다. 용문산 산봉우리들은 은행나무를 중심으로 병풍처럼 빙 둘러 에워싸고 있다.

용문사 대웅전의 석가모니 부처와 은행나무 보살은 정면으로 서로 마주보고 있다. 석가모니 부처는 은행나무 보살을 보고 웃고, 은행나무 보살은 석가모니 부처를 보고 웃는다. 은행나무는 금방이라도 크르릉! 용이 포효하며 승천하는 형상이다. 영락없이 황룡이 꿈틀꿈틀 하늘로 요동치며 올라가는 모습이다. 기운이 쩌렁쩌렁하다. 장엄하고 웅장하다. 아래 밑둥치엔 우툴두툴 부스럼 딱지 같은 게 솟아 있다. 공기 중에서 숨을 쉬는 공기주머니 ‘유주(乳柱)’다. 늙은 은행나무에 흔한 일종의 ‘기근(氣根)’이다.

강릉 함씨 시조를 모신 사나사의 함씨각.
양평은 ‘양근(楊根)’과 ‘지평(砥平)’이 합쳐진 고을이다. ‘낮고 평평한 버드나무 고을’이란 뜻이다. 물이 많아 버드나무가 잘 자란다. 축축 늘어진 버드나무 가로수가 흔하다. 두물머리, 세미원, 남한강 자전거길, 용문산, 수상스키, 패러글라이딩, 산악오토바이…. 곳곳이 절경이요, 놀자! 쉬자! 천국이다. 오죽하면 최근 ‘쉬쉬놀놀 양평공화국’으로까지 선포했을까. 마침 양평은 여주, 가평, 충주, 청송, 서산, 진도, 남이섬, 양구, 서울 강남, 광진, 인천 서구 등 12개 고을이 만든 상상나라연합국의 하나이다. 정말 나흘 놀고 쉬고, 사흘만 일하며 사는 세상이 올까.

용문산 봉우리 중엔 함왕봉과 함왕성터 함왕굴이 눈길을 끈다. 중국에서 건너온 강릉 함씨(咸氏) 시조 함왕(咸王)의 전설이 서린 곳이다. 그 아래 사나사(舍那寺) 절 마당에 함씨각(咸氏閣)이 있는 이유다. 함씨각엔 함왕의 영정이 모셔져 있다.

용문산 은행나무는 양평의 정신적 기둥이다. 양평의 주산 용문산 아래 중심을 잡고 요지부동 흔들리지 않는다. 천년이 훨씬 넘게 눈을 지그시 감고 묵언수행 중이다. 봄이 오면 여린 연두잎을 말없이 틔워낸다. 가을엔 샛노란 은행잎을 온몸에 그렁그렁 매단다. 그리고 바람 불고 서리 내리면 우수수 한순간에 털어버린다. 그렇다. 그건 침묵의 소리다. 온몸으로 토해내는 천둥소리다. 몸짓으로 보여주는 염화시중의 미소다. 용문산 은행나무는 천년 나무보살이다. 황금옷의 나무성자다. 용문산 은행나무아미타불!

‘나무가 말하였네/나의 이 껍질은 빗방울이 앉게 하기 위해서/나의 이 껍질은 햇빛이 찾아오게 하기 위해서/나의 이 껍질은 구름이 앉게 하기 위해서/나의 이 껍질은 안개의 휘젓는 팔에/어쩌다 닿기 위해서’(강은교 ‘나무가 말하였네’에서)

▼ ‘해우소 거름’ 은행나무 뿌리가 몽땅 빨아들여요
용문사 주지 호산스님


“용문산 은행나무는 참으로 신령스러운 나무입니다. 우리 절은 세 번이나 불탔습니다. 1592년 임진왜란 때 그랬고, 1907년 의병 근거지라는 이유로 일본군이 또 불태웠지요. 1950년 6·25전쟁 땐 이곳이 바로 격전지였습니다. 그런데도 은행나무만큼은 오늘날까지 끄떡없이 꿋꿋하게 서있습니다.”

호산(虎山·47·사진) 스님의 얼굴은 해맑다. 10대 때 용문사의 본사인 남양주 봉선사에서 출가했다. 용문사 주지 소임은 올해로 7년째. 절집 곳곳이 온통 꽃밭일 정도로 꽃과 나무를 좋아한다. 눈에 거슬리는 전기, 전화선도 모두 땅 밑으로 지나도록 했다. 은행나무 옆 거대한 피뢰침(약 55m)이 마음에 걸리지만 그건 ‘나무 보호’를 위해 어쩔 수 없는 일.

“천살을 훌쩍 넘은 은행나무가 어찌나 생명력이 왕성한지 놀라울 지경입니다. 20여 m 떨어진 ‘푸세식’ 해우소를 2003년 이후 한 번도 치우지 않았는데, 그것은 은행나무 뿌리가 거름으로 모두 빨아들이기 때문입니다. 냄새가 나서 수세식 해우소로 바꾸고 싶어도 못 바꾸는 이유이기도 하지요. 땅 밑에 콘크리트 공사를 하면 더이상 뿌리가 못 빨아들이니까요. 은행알도 해마다 많게는 7∼8가마까지 거둡니다.”

주지산 용문사 사무장에 따르면 ‘은행나무가 하루 아래계곡과 땅속에서 빨아들이는 수분의 양이 무려 80드럼(1드럼 200L·총 16t)쯤이나 된다’고 한다. 또한 ‘해마다 음력 삼월삼짇날엔 늙은 뿌리에 막걸리 20말(400L) 정도를 부어준다’고 귀띔한다.

용문산 은행나무는 그 어떤 젊은 나무보다 튼튼하다. 그래서 단풍도 가장 늦게 든다. 매년 10월 말일이면 어김없이 샛노랗게 물들었지만, 올해는 5일쯤 늦었다. 그러다가 서리라도 내리면 하루 이틀 만에 모조리 져버린다. 주변 젊은 은행나무는 이미 “우수수!” 노란 은행잎 비를 내리며 옷을 벗고 있다.

“주말마다 우리 절에 70∼100명에 가까운 분들이 템플스테이를 하러 옵니다. 올해만 벌써 5000명이 넘었습니다. 참가자 중 불자는 15%도 안 됩니다. 그분들은 바로 은행나무를 비롯한 용문산 자연과 교감을 하면서 내면의 소리를 들으러 오시는 거지요. 젊은 분들이 70%, 그중에서도 여성이 70%가 넘는데, 그만큼 요즘 젊은 사람들이 힘들고 고단하다는 증거일 것입니다. 어디 마땅히 머리 식힐 곳이 없는 거지요.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Travel Info

◇교통


▽승용차=서울 강변북로∼팔당댐∼국도 6호선∼양수리∼국수리∼홍천행 고속국도∼용문터널∼용문사 나들목∼지방도 331호선∼덕촌∼신점∼용문사 ▽기차=중앙선 용산역, 왕십리역, 청량리역, 회기역 등에서 출발, 용문역 하차. 용문역에서 용문사행 버스(30분 간격, 15분 소요) ▽버스=동서울터미널, 상봉터미널에서 1시간∼1시간 20분 소요(용문에서 용문사행 버스 이용)

◇먹을거리


△용문산농장 쌈밥마을(031-771-8389) △용문산식당(쌈밥 031-773-3434) △마당곤드레밥(031-775-0311) △시루항아리(대통밥 031-771-1944) △옛날고향집(대통밥 031-771-6056) △뉘메주(청국장, 우렁쌈밥 031-773-9166) △중앙식당(산채 031-773-3422) △옥천냉면황해식당(031-772-9693) △옥천고읍냉면(031-772-5302) △옥천함흥냉면(031-772-5145)

김화성 전문기자 mar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