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허윤동, 13구 승부 끝 헛스윙 유도… 집념의 투구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허윤동, 13구 승부 끝 헛스윙 유도… 집념의 투구

김배중 기자 입력 2019-06-29 03:00수정 2019-06-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열심히 응원할 일만 남았습니다(웃음).”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유신고를 13년 만에 결승전으로 이끈 3학년 왼손 투수 허윤동(사진)의 표정은 모처럼 폈다.

이날 선발로 나서 지난해 우승 주역인 광주일고 에이스 정해영(3학년)과 벼랑 끝 승부를 펼친 그는 6과 3분의 1이닝 무실점으로, 7이닝 1실점을 기록한 정해영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고교야구 주말리그 전·후반기에서 28과 3분의 2이닝 동안 볼넷을 2개밖에 내주지 않은 ‘제구 마스터’ 명성 그대로였다. 이번 대회 들어 3경기 사사구 4개로 체면을 구긴 그는 이날 한 개의 볼넷도 안 내주며 맞혀 잡는 ‘효율 피칭’을 했다.

관련기사

6회초 1사 광주일고 박시원(3학년)과의 승부에서의 집중력은 압권이었다. 13구의 끈질긴 승부가 벌어졌지만 기어코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7회초 허윤동이 마운드를 내려가는 순간 관중은 “허윤동”을 연호하며 박수를 보냈다.

이날 공 85개를 던진 허윤동은 3일 의무휴식이 필요해 하루 뒤 열릴 결승전에 못 나선다. 하지만 후회는 없단다. 그는 “오늘도 뒤의 동료들을 믿었는데 잘해 줬다. 내일도 마찬가지”라며 동료들에게 신뢰를 보였다.

남은 목표는 대회 우승과 프로 신인 지명 2차 5라운드 이내 선발이다. 프로에서는 키움 이승호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

“같은 왼손투수에 젊은 나이에도 노련하게 타자들을 잘 맞혀 잡는 모습을 닮고 싶어요. 더 노력해야죠. 아, 그 전에 물론 황금사자기 우승부터 하고요. 하하.”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황금사자기#유신고#허윤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