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마산용마고 권태우, 6회 1사까지 1실점 “롤 모델 함덕주”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마산용마고 권태우, 6회 1사까지 1실점 “롤 모델 함덕주”

조응형 기자 입력 2019-06-26 03:00수정 2019-06-26 03: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산용마고 좌완 투수 권태우(3학년·사진)는 프로에서 좋은 불펜 투수가 되는 것이 꿈이다.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하며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는 선발 대신 ‘궂은일’이라 할 수 있는 불펜 투수를 자처하는 이유는 엉뚱하게도 ‘TV에 자주 나오고 싶어서’다. “선발은 일주일에 한 번만 나오는데 불펜은 매일 나오니까 TV에도 좀 더 자주 나올 수 있지 않을까요. 가족들이 제 얼굴 많이 보면 좋잖아요.(웃음)”

불펜 투수가 꿈이지만 권태우는 25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중앙고와의 16강전에 선발로 나서 5와 3분의 1이닝 동안 1실점으로 호투해 5-4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86구를 던지는 동안 안타는 3개만 허용했다. 문남열 마산용마고 감독대행은 “선발 권태우가 잘 던져줘 경기 초반을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 연타를 잘 내주지 않는 것이 장점인데, 오늘 경기에서도 연타가 없어 점수를 적게 내줬다”고 말했다.

직구 최고 구속이 시속 135km로 빠르지 않은 권태우는 빼어난 제구력과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가 장점이다. 권태우는 두산의 좌완 마무리 투수 함덕주(24)를 롤 모델로 꼽았다. 함덕주는 시속 140km대 초반 빠르지 않은 직구를 구사하지만 정교한 제구력과 완성도 높은 변화구를 가졌다. 권태우는 짬이 날 때마다 함덕주의 투구 영상을 찾아본다. 경기 중계 화면뿐 아니라 구단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불펜 투구 영상 등을 꼼꼼히 들여다보며 다각도로 분석하고 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주요기사
#황금사자기#마산용마고#권태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