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오진우, 4타수 4안타 4타점… 콜드게임 선봉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오진우, 4타수 4안타 4타점… 콜드게임 선봉

김배중 기자 입력 2019-06-22 03:00수정 2019-06-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첫 전국대회라 이를 악물었습니다.”

2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신일고와의 경기에서 4타수 4안타(1홈런) 4타점 2득점 맹활약을 선보인 유신고 오진우(3학년·사진)는 경기 후 모처럼 활짝 웃었다. 올 시즌 고교야구 주말리그 전·후반기 12경기에서 46타수 10안타(타율 0.217)로 부진했던 오진우는 이날 그간의 부진을 털어내는 맹활약으로 팀의 14-7, 7회 콜드게임 승리를 이끌었다.

고교야구 최강의 ‘원투펀치’로 평가받는 소형준과 허윤동, 지난해 황금사자기 홈런왕 강현우(이상 3학년) 등 쟁쟁한 선수가 많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유신고는 부담감 탓인지 경기 초반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선발 허윤동에 이어 소형준까지 모두 나왔지만 5회초까지 7점을 내줘 이때까지 7-7,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오진우의 맹활약이 소중했던 이유다. 1-1로 맞선 1회말 무사 만루에서 좌익수 앞 적시타(2타점)로 손맛을 본 오진우는 3-6으로 뒤지던 3회말 목동구장 왼쪽 담장을 넘기는 1점 홈런을, 6-6으로 맞선 4회말 우익수 앞 적시타(1타점)를 쳤다. 오진우의 맹타 덕에 유신고는 초반의 위기를 잘 이겨냈다. 유신고가 9-7로 앞서던 6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오진우는 중견수 앞 안타를 치며 팀이 5점을 내는 데 선봉장 역할을 했다.

관련기사

자신감을 완벽히 회복한 오진우는 황금사자기 우승을 목표로 삼았다. 그는 “(5번 타순인) 내가 잘해야 팀도 편하게 경기를 할 수 있다”며 “더 잘해서 프로무대에 진출해 롤모델인 박병호, 최정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황금사자기#유신고#오진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